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군대 간 박보검이 복제인간이 됐다?

공유X박보검 ‘서복’ 12월 개봉 확정…1차 포스터 공개

4,39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강렬한 비주얼 포스터 2종 최초 공개

마지막 임무 정보국 요원X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영화 '서복' 포스터. 사진 CJ엔터테인먼트

공유, 박보검 주연 영화 ‘서복’이 12월 개봉을 확정하고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서복’(감독 이용주)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에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담았다. ‘건축학개론’(2012)을 연출한 이용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공유와 박보검이 주연을 맡았다. 

영화 '서복' 포스터. 사진 CJ엔터테인먼트

공개된 1차 포스터는 상반된 상황에 처한 두 남자의 모습을 각각 담았다. 먼저 첫 번째 포스터에 담긴 어둠 속 강렬한 불빛에 비친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의 잔상은 ‘생에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복잡한 심경을 전한다. 두 번째 포스터에서 실루엣만으로 분위기를 압도하는 ‘죽지 않는 존재’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이에 더해 ‘지금을 살다’, ‘영원을 살다’로 상반되는 각 포스터의 카피는 극과 극 상황에 놓인 두 남자의 특별한 동행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드라마 ‘도깨비’, 영화 ‘82년생 김지영’, ‘부산행’ 등 매 작품마다 인상 깊은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충무로의 흥행보증수표 공유와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응답하라 1988’, ‘청춘기록’ 등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는 박보검. 두 배우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작품인 ‘서복’이 어떤 이야기로 관객을 사로잡을 귀추가 주목된다.

영화 ‘서복’은 12월 개봉 예정이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