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17년만에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 되는 수작

이슈 | 장준환 감독 ‘지구를 지켜라’, 할리우드 리메이크…17년 만에 재조명

8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장준환 감독의 ‘지구를 지켜라!’가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된다.

7일(미국 현지시각) 할리우드 리포터 등 외신은 “장준환 감독의 ‘지구를 지켜라!’(2003)가 영어 버전으로 리메이크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구를 지켜라!’ 할리우드 판은 CJ엔터테인먼트가 투자, 기획하며 제작은 ‘유전’, ‘미드소마’를 연출한 아리 애스터 감독과 그의 제작 파트너 라스 크누드센이 맡는다. 아리 애스터 감독은 ‘지구를 지켜라!’에 관해 “한국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영화 중 하나”라고 밝혔다.


HBO 드라마 ‘석세션(Succession)’을 쓴 윌 트레이시 작가가 각색에 참여하며 장준환 감독이 리메이크 버전 연출을 그대로 맡는다. 이미경 CJ엔터테인먼트 부회장은 성명을 통해 “우리가 ‘기생충’ 성공으로 배운 것은 전 세계 관객이 장르를 넘는 영화를 보게 돼 기쁘다는 것이다. 장준환 감독도 이를 할 수 있는 감독이다. 그리고 아리 애스터, 라스 크누드센, 윌 트레이시와 함께 하게 돼 기쁘다. 그들은 특별한 영어 버전을 만드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라고 밝혔다.

영화 ‘지구를 지켜라!’는 2003년 개봉한 국내 영화로 외계인이 있다고 믿는 병구(신하균)가 유제화학 사장 만식(백윤식)이 외계인이라 생각하고 그를 납치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2013), ‘1987’(2017) 등을 연출한 장준환 감독의 데뷔작이다.


‘지구를 지켜라!’는 당시 7만 여명 관객을 모으는데 그쳐 흥행에 실패했지만, 이후 국내외 영화 마니아들 사이에서 아깝게 묻힌 수작이랑 평을 받는 작품이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