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아베 비판 '신문기자'로 일본에서 수상 거머쥔 한국 배우?

심은경, ‘신문기자’로 일본 아카데미 최우수 여우주연상 수상…한국 배우 최초

2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배우 심은경이 국내 배우 최초로 일본 아카데미에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심은경이 6일 일본 도쿄 신 다카나와 프린스호텔에서에서 열린 제43회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신문기자’(감독 후지이 미치히토)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배우가 이 상을 받은 것은 1978년 일본 아카데미상이 시작한 이래 처음이다. 2010년에는 배두나가 ‘공기인형’(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으로 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앞서 심은경은 ‘날아라 사이타마’ 니카이도 후미, ‘공꿀벌과 천둥’ 마츠오카 마유, ‘인간실격:다자이 오사무와 3명의 여인들’ 미야자와 리에, ‘최고의 인생을 찾는 법’ 요시나가 사유리와 함께 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날 시상식에서 최우수 여우주연상에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심은경은 놀란 표정을 지었고, 무대 위에 올라 눈물을 쏟았다. 잠시 후 감정을 추스른 심은경은 “수상을 전혀 예상 못 해서 소감을 준비하지 못했다. 죄송하다”며 “앞으로도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일본어로 소감을 밝혔다.

‘신문기자’는 일본 정권에서 벌어진 정치 스캔들을 통해 국가와 저널리즘 이면을 비판한 영화다. 이날 시상식에서 ‘신문기자’는 최우수 여우주연상 외에 최우수 작품상, 최우수 남우주연상(마츠자카 토리)을 수상하며 3관왕에 올랐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