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암투병 이겨내고 영화제 참석한 배우

김우빈, 암투병 2년 6개월만에 ‘청룡’으로 화려한 귀환

6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배우 김우빈이 2년 6개월 만에 공식 석상으로 연예계 복귀의 첫 받을 내딛었다. 비인두암 판정 후 치료를 위해 활동을 오래 중단해왔던 만큼 팬들의 열띤 응원이 이어졌다.

지난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 등장한 김우빈은 단편영화상 부문을 시상했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한 수많은 동료배우들과 관객들은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김우빈을 향해 아낌없는 환호를 보냈다.

이날 시상대에 오른 김우빈은 “정말 떨린다”며 말문을 연 뒤 “오랜만에 인사를 드리는 거라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 다른 어떤 말보다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인사했다. 그는 “몇 년 전 제가 몸이 많이 안 좋았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시고 이겨낼 수 있게 기도해주셔서 이렇게 건강한 모습으로 빨리 여러분께 인사드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우빈은 “청룡영화상이라는 귀하고 멋진 자리를 빌려 절 위해 응원해주시고 기도해주셨던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고마운 마음을 거듭 전했다.

‘스물’ ‘마스터’ 등의 영화를 연달아 흥행시키며 전성기를 달리고 있던 김우빈은 지난 2017년 5월 비인두암 판정을 받고 즉각 활동을 중단해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활동을 중단하기 직전에 김우빈의 출연을 확정 지었던 영화 ‘도청’(감독 최동훈) 측은 김우빈의 쾌유를 응원하며 제작을 무기한 연기했고, 김우빈은 2년 6개월여간 치료와 휴식을 이어왔다.

올해 들어 투병을 마친 김우빈의 근황이 여러 차례 전해지며 팬들의 기대감을 지폈다. 연인인 신민아와 호주 여행을 하는 모습이나 조인성, 이광수, 도경수 등과 일본으로 우정여행을 다녀오는 모습, 조인성과 불교 행사에 참석하는 모습 등 건강을 많이 회복한 듯한 근황들이 포착되기도 했다.

김우빈은 이번 청룡영화제 참석을 계기로 연예계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복귀작으로는 최근 최동훈 감독이 연출하는 타임슬립 소재의 SF 영화가 유력하며, 그 외에도 다양한 영화 시나리오들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김우빈은 투병이 한창이던 시기에도 팬들을 안심시키며 복귀를 약속한 바 있다. 지난 2017년 팬카페에 등장한 그는 “세 번의 항암치료와 서른 다섯 번의 방사선 치료를 무사히 잘 마쳤다. 지금은 주기적으로 추적검사를 하며 회복하고 있다. 가벼운 산책을 할 수 있고, 예전보다 체력이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는 근황을 전하면서 “어느 날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다시 건강하게 꼭 인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김우빈이 검토중인 최동훈 감독의 신작은 외계인이 조선시대와 현시대를 관통하며 시공간을 오가는 소재의 이야기다. 개봉은 2021년 예정으로, 내년 2월부터 약 10개월 간 촬영이 이루어질 계획이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