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알고봤더니 타고난 속물이라는 그녀

‘속물들’ 유다인, ‘모태 속물’ 욕망녀 변신

5,0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배우 유다인이 영화 ‘속물들’에서 당당한 욕망녀로 변신한다.

영화 ‘속물들'(감독 신아가, 이상철)은 동료작가의 작품을 베끼다시피한 작품을 ‘차용미술’이라는 말로 포장해서 팔아먹는 미술작가 선우정(유다인)을 중심으로 각자의 속마음을 숨긴, 뻔뻔하고 이기적인 네 남녀의 속물같은 이야기를 그린 블랙코미디다.

유다인은 극중 미술작가 선우정 역으로 남의 작품을 베끼는 콘셉트로 활동 중인 인물이다. 그는 표절을 당당하게 ‘차용’이라고 말하며 미술계에 버티고 있는 태 속물이다. 애인 집에 얹혀사는 신세에다, 날아오는 카드 값에 불안해하면서도 항상 도도한 태도를 유지하려고 애를 쓴다.

메가폰을 잡은 신아가 감독은 선우정이라는 인물에 대해 “재능에 대한 콤플렉스를 차용이라는 말로 포장, 자신의 못난 부분을 감추려고 발버둥치는 인물이다. 또 본인의 찌그러진 내면을 감추려는 욕망이 삶의 동력이 되어버린 그런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유다인은 지금껏 스크린에서 볼 수 없었던 모태 속물 선우정으로 변신하며 그동안 보여줬던 청순하면서도 당찬 이미지를 벗고, 차분하고 냉철한 선우정으로 변신해 자신의 욕망을 당당하게 드러낼 예정이다. 이는 눈빛으로 모든 것을 말하는 유다인의 섬세한 감정 연기와 어우러져 전에 없던 새로운 캐릭터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속물들’은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