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제작비가 22조 2천억이라는 영화

4대강 사업 파헤친 ‘삽질’, 특별 시사 ‘삽질데이’ 성황리 개최

7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영화 ‘삽질’이 대한민국 각계 인사들과 환경 단체, 일반관객 등이 참석한 대규모 시사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영화 ‘삽질’은 지난 1일 서울 대한극장에서 이른바 ‘삽질데이’ 시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다큐멘터리를 연출한 김병기 감독과 제작 및 취재에 참여한 안정호, 김종술 기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저마다의 소감을 남기며 의미를 더했다. 최승호 MBC 사장은 관람 전, ‘자백’ ‘공범자들’ 제작 당시 이명박 정부와 4대강 사업에 대해 취재했던 것을 떠올리며 “해결된 일은 아니지만 4대강 사업에 대한 다큐멘터리가 완성된 것이 놀랍다. 우리가 몰랐던 사실들도 많이 나온다고 해서 굉장히 기대된다”고 말했다.

소설가 이외수 “2017년 5월에 출간한 소설 ‘보복대행전문 주식회사’ 모티브는 영화 ‘삽질’의 주요인물인 김종술 시민기자다. 그런 의미에서 ‘삽질’은 나에게 의미가 큰 작품이다. 온 국민과 함께 보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2010년까지 봉은사 주지스님으로 지낸 명진 스님은 “환경을 어떻게 이렇게까지 망가뜨릴 수가 있는지 당사자들의 머리를 삽질해서 들여다보고 싶다”면서 4대강 사업의 한심함을 규탄했다.

이외에도 많은 참석자들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영화를 통해 확실해 해결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크게 관심을 가질수록 해결도 빨라질 것이다” “온 국민이 봐야 하는 영화” 등 응원의 메시지를 아끼지 않았다.

‘삽질’의 배급사 엣나인필름 정상진 대표는 “22조 2천억 원이라는 엄청난 제작비가 들어간 영화다. 현재 유지보수비까지 투입된 돈을 추가하면 100조 가까운 돈이다. 이런 사기사업이 또 벌어지지 않으려면 국민들의 힘이 필요하다”며 영화 관람으로 국민들이 보여줄 수 있는 힘을 강조했다.

한편 ‘삽질’은 대한민국 모두를 잘 살게 해주겠다는 새빨간 거짓말로 국민들의 뒤통수를 친 이명박 정권의 ‘4대강 사업’을 12년간 밀착 취재해 그 실체를 낱낱이 파헤친 추적 다큐멘터리로, 오는 14일 개봉 예정이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