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옹비드가 연기하는 순간

'열 여덟의 순간' 제작발표회

33,1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늘(22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예정인 JTBC 월화드라마 ‘열 여덟의 순간’에서 아이돌 옹성우가 연기자로 첫 발을 내딛는다. ‘열 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열 여덟살의 청춘들이 처한 현실과 고민을 다루는 청춘 학원물이다. 연기자로 새로운 도약을 하는 옹성우와 믿고 보는 배우 김향기의 만남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에이틴’에 이어 두번째 청춘 학원물에 도전하는 신승호와 다양한 매력으로 출연하는 작품마다 신 스틸러로서 활약하는 강기영까지 가세해 기대를 모은다.

‘열 여덟의 순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옹성우는 다소 긴장한 듯한 모습이었다. 외로움이 일상이지만 반전 매력을 가진 열 여덟살 소년 ‘최준우’ 역을 맡은 옹성우는 제작발표회에서 연기에 도전하는 소감을 전했다.

Q. 본인의 역할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최준우’라는 역할은 외로운 친구지만 누구보다 단단하고 서툴지만 엉뚱하고 귀여운 매력을 가진 열 여덟 살 소년입니다.

Q. 드라마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은?

주연이 되어서 너무 감사했어요. 저를 믿고 이미지를 떠올려주신 것에 감사했고 첫 작품에 좋은 감독님과 스탭들, 배우들을 만난 것 같아 감사한 마음 뿐인 것 같습니다.

Q. 혼자 활동을 하면서 달라진 점과 배우 활동을 선택한 이유는?

혼자 활동을 하게 되면서 처음에는 외로운 느낌을 많이 받았지만 연기자로 도전하게 되면서 제 안에 갇혀있던 외로움이 오히려 최준우라는 캐릭터를 표현하는데 도움이 되었던 것 같아요.

배우 활동을 하고 싶었던 이유는 대학 생활할 때부터 연기자 도전을 하고 싶었어요. 그 때부터 “나도 무대 위에서 혹은 카메라 앞에서 연기해보고 싶다”라는 생각을 계속 해왔어서 연기자로 도전해보고 싶었고 계속해서 더 많은 작품들을 만나고 성장하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답변을 이어가던 옹성우는 긴장한 듯 배우 김향기에게 주어진 질문에도 대신 답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Q. 촬영 현장 속에서 배우 김향기가 누나처럼 느껴진 순간이 있었나요?

누나처럼 느껴지기보다는 처음 만났을 때부터 선배님이라는 느낌이 많이 있었고 그만큼의 연기력이 있었기 때문에 처음에는 말 놓기가 어려웠어요. 지금은 반 친구들과 함께 친구들처럼 잘 지내고 있습니다.

Q. 최근 재밌게 본 학원물은?

‘응답하라’ 시리즈도 다 봤었고 가장 최근에는 ‘장난스런 키스’를 봤어요. 제가 밝고 풋풋한 학원물을 좋아해서 자주 보는 편인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나에게 열 여덟이란?” 이라는 질문에 옹성우는 “뜨거움”이라고 답했다. 그는 뜨거움에 대해 “나라는 사람이 뭔가에 불이 붙어 직진하는 시기였고 그 때 많이 성장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옹성우는 “최준우라는 아이가 드라마 속에서 성장하듯이 연기자 옹성우의 성장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