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비스트’ 호불호 리뷰 l 설정은 흥미로운데 vs 너무 장황하다

2,6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방황하는 칼날'(2014) 이정호 감독 신작 ‘비스트’가 6월 18일(화) 언론시사회에서 공개됐다.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가 주인공인 범죄 스릴러다.


사진 NEW

# 형사 vs 형사, 설정은 흥미로운데


‘비스트’는 범인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만은 아니다. 형사와 형사의 대립도 그린다. 목적을 위해서라면 수단을 가리지 않는 한수와 욕망과 원칙 사이에서 고민하는 민태의 선택이 극을 이끈다. 서로의 속 사정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이들의 동상이몽 결과는 예측불가다.


개성이 확실한 캐릭터도 눈에 들어온다. 한수와 협업 관계인 마약 브로커 춘배(전혜진)가 대표적이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거침없는 언행과 짙은 스모키 메이크업, 눈에 띄는 패션은 만화에서 튀어나온 듯하다.


사진 NEW

# 그래서 요점이 뭔가요?


‘비스트’는 크게 세 가지 뼈대로 구성된 이야기다. 승진을 눈앞에 두고 경쟁에 불이 붙은 한수와 민태, 이들이 쫓는 연쇄 살인마, 형사들과 공생관계에 있는 범죄자 및 음지의 세력이 그 뼈대다. 등장인물이 많다 보니 풀어야 할 서사도 많다. 하지만 ‘비스트’는 캐릭터의 적절한 분량 배분과 이야기 축약에 실패했다. 다루는 범위는 넓은데, 설명은 불친절하고 산만하다.


반전을 남발하는 것 역시 단점이다. 관객의 예측을 피하기 위해 많은 계산을 했지만, 그 정도가 과해서 피로감을 높인다. 몰입을 방해할 정도다. 쉬어가는 구간이나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컷이 드물고, 전체적인 톤이 시종일관 무거움에도 러닝타임은 130분에 달한다.


사진 NEW

# 극장에서 볼까? NO


형사의 적은 형사라는 설정은 흥미롭지만, 소재의 장점을 살린 결과물이라 보긴 어렵다. 오히려 범죄 스릴러의 클리셰와 허술한 설정이 실망감을 안긴다. 결정적 한 방이 부족한 최종 반전 역시 아쉽다. 눈에 실핏줄이 터질 정도로 열연한 이성민을 비롯한 배우들의 연기만 남았다.


성선해 기자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