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맥스무비

<변호인> 이을 천만 대작 예감, <강철비> 촬영완료

<변호인>으로 천만 흥행 감독이 된 양우석 감독이 정우성, 곽도원과 함께 차기작 <강철비>로 돌아온다.

11,5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변호인>(2013)을 연출한 양우석 감독의 차기작 <강철비>가 2월 2일(목)부터 시작된 4개월 동안의 대장정을 마치고 6월 1일(목) 촬영을 마쳤다.

남북한 갈등 그리는 양우석의 감독의 야심작

출처<변호인>으로 천만 흥행 감독이 된 양우석 감독이 정우성, 곽도원과 함께 차기작 <강철비>로 돌아온다. 사진 NEW

<강철비>는 현 대통령과 대통령 당선인이 공존하는 남한의 정권교체기, 북한의 최고 권력자가 쿠데타로 치명상을 입은 후 북한 요원 엄철우와 함께 남한으로 숨어들어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영화다.


양우석 감독이 글을 쓴 웹툰 <스틸 레인>에서 모티프를 딴 작품으로 휴전선이 그어진 한반도에 다시 전운이 감도는 위기 상황을 다룬다. 양우석 감독은 <강철비>를 위해 10년 이상 자료를 수집했으며, 대한민국의 근 미래를 배경으로 밀도 있는 액션 신을 완성할 것이라는 예고다.


양우석 감독은 “한반도 정세를 흥미롭고 첨예하게 다뤘다. 우리 모두가 고민해야 할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관객들에게 지금껏 보지 못한 새로운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고 싶다”고 밝혔다.

북한 정예요원 연기하는 정우성

출처정우성은 <강철비>에는 북한 정찰총국 전직 정예요원 엄철우를 연기한다. 사진 NEW

주연을 맡은 정우성은 극중 북한 정찰총국의 전직 정예요원 엄철우를 연기한다. 공개된 스틸은 엄철우가 쿠데타로 인해 파괴된 개성공단 한가운데 서있는 신이다. <아수라>(2016) <신의 한 수>(2014) <감시자들>(2013)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3) 등 다양한 작품에서 노련한 액션 연기를 보여준 그가 ‘북한 출신’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얼마나 입체적으로 그려낼지 관심이 모인다.


정우성은 “<강철비>는 한반도에 살고 있는 우리 민족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한 고민을 해볼 수 있는 작품이다. 관객과 하루 빨리 만나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양우석 감독, 정우성과 두 번째 호흡 맞추는 곽도원

출처양우석 감독과 <변호인>으로 한 차례 작업한 적 있는 곽도원은 <강철비>에서 그 인연을 이어간다. 곽도원은 극중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대행 곽철우를 연기한다. 사진 NEW

정우성과 <아수라>로, 양우석 감독과 <변호인>으로 호흡을 맞췄던 곽도원은 극중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대행 곽철우를 연기한다. 한반도 전체가 위기에 빠진 것을 인지한 곽철우가 유리한 판을 짜기 위해 어떠한 전략을 펼칠지 역시 관심 포인트. <아수라>를 비롯해 <특별시민> <무뢰한>(2014) <변호인> 등에서 냉철하고 선 굵은 연기를 보여준 곽도원이 어떤 변신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곽도원은 “<변호인>이후 양우석 감독과 뜻 깊은 두 번째 만남이었다. 믿음과 신뢰로 함께 작업한 작품인 만큼 기대가 많이 된다”는 소감을 전했다.


정우성과 곽도원을 비롯해 김갑수, 김의성, 이경영, 조우진 등이 출연하는 <강철비>는 후반 작업을 거쳐 올해 하반기 개봉할 예정이다.


글 차지수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