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전 세계 12대만 있어 더 희소성 있는 2인승 벤틀리 바칼라

By. MAXIM 박소현

12,6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흐물흐물
딱 12대만 제작되는 한정판 모델인 벤틀리 바칼라.

벤틀리 모터스는 개인 맞춤형 2인승 오픈탑 그랜드 투어러 벤틀리 바칼라를 공개했다.

단 12대만이 벤틀리 크루 본사에 위치한 뮬리너 워크샵에서 장인들의 수작업으로 제작된다. 벤틀리 디자인 팀은 각각의 고객들과 협업을 통해 해당 고객만을 위한 디자인을 완성해준다.

벤틀리 바칼라는 럭셔리 자동차의 핵심 가치인 희소성과 궁극의 성능을 모두 갖추게 됐다. 12대 각각이 지구 상에서 단 한대뿐인 유일무이한 벤틀리다.

벤틀리 모터스의 회장 겸 CEO 애드리언 홀마크(Adrian Hallmark)는 “벤틀리 바칼라는 벤틀리의 모든 역량이 담긴 2인승 오픈탑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로, 벤틀리 100주년 기념 모델인 ‘EXP 100 GT’에서 영감을 받아 지속 가능한 천연 소재를 사용하는 등 럭셔리 자동차의 미래를 제시하는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12대의 개개인 고객이 적극적으로 제작에 참여하게 된다. 완벽한 개인화를 거쳐 탄생한 벤틀리 바칼라는 12대 모두가 지구 상에서 단 한대뿐인 벤틀리로 남게 된다.

외관 페인트 컬러를 강렬한 메탈 느낌으로 마무리하기 위해 쌀 껍질의 추출물을 활용했으며, 인테리어 소재로는 영국산 천연 양모 및 강바닥에서 건져 올린 5000년 전 참나무 등을 활용했다.

벤틀리 바칼라에는 개량된 버전의 6리터 W12 TSI 엔진이 탑재되어 659마력의 출력과 900 Nm의 토크를 발휘한다.

능동형 사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되며, 평상시에는 스포츠 드라이빙의 최적화를 위해 후륜구동에 최대한 가깝게 동작하게 된다.

판매가격은 190만 달러(한화 약 22억 6700만원)라는 높은 가격으로 책정됐지만 이마저도 모두 판매됐다. 더 이상의 생산계획은 없다는 설명이다.

맥심코리아

press@maximkorea.net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