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직장인 10명 중 9명은 하는 OO 고민 (ft.사직서)

BY. MAXIM 오재국 대학생 인턴

3,06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직장인 10명 중 9명은 한다는 퇴사 고민.


상사로부터의 갑질부터 연봉까지 다양한 이유로 퇴사를 고민한다고 합니다.

현실 반영 200% 했다는 드라마

직장 생활의 현실을 담은 드라마 송곳에 나온 갑질 장면인데요. 내용이 너무 리얼해서 시청자들이 많은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출처JTBC 송곳

직장인들은 항상 품에 안고 있다는 사표.


그런데 퇴사를 실행으로 옮기자니 걱정되는 것들은 수두룩하고...


오늘은 이 퇴사 고민에 도움을 드리고자 '사표를 꺼내야 할 순간들'에 대해 이야기하려 합니다.


읽다 보면 당연한 것도 있지만 그렇기에 더 놓치기 쉬운 것들을 준비했습니다~.

불끈!
# 몸이 점점...

근무를 계속 할수록, 늘어나는 약봉지와 병원비.


잦은 야근, 회식, 스트레스도 물론 건강 악화의 원인지만 근본적인 근무환경도 확인해봐야 합니다!


사무실에서 일한다면 환기는 잘 되는지, 곰팡이가 있지는 않은지 등의 근무환경을 살펴봐야 한다는 점.

근무를 하는 공간이 쾌적하지 않다면, 그 안에서 일하면서 생기는 스트레스는 배가 되겠죠?


뭐니 뭐니 해도 건강이 최고라는 것! 건강은 머니(돈)로 못 사요...

으슬으슬
# 승진 공고문 떴습니다.

박보검 표정 = 내 표정 (표정만!!!)

출처tvN 응답하라 1988

입사 동기들은 모두 승진하고 연봉도 올랐는데, 왜 나만?


동기들에 비해 실적도 괜찮고 평판도 좋았는데...


계속되는 연봉 동결, 승진 누락은 업무 의욕을 바닥으로 떨어뜨리죠.

비교를 하는 게 좋은 것은 아니지만 계속해서 이런 결과가 나온다면,


바로 지금이 사표 타이밍! 나를 알아주는 곳으로 가즈아!

(말은 쉬운 거 저도 알고 있습니다...)

# "너 요즘 변했다?"

"일하더니 사람이 많이 변했네."


라는 말을 주변에서 많이 들으신다면, 그리고 그게 좋은 의도로 들은 말이 아니라면!!!


그 원인이 무엇일까요? 혹시 회사의 영향이 있지 않나요?

출처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10년이면 강산도 변하는데, 당연히 사람도 살다 보면 성격이 바뀌겠죠.


하지만 그게 나쁜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하지 않을까요?


경력과 월급이 매력적일지라도, 주변의 말들을 곰곰이 생각해보세요.


지금 이 회사를 계속 다녀야 할지 답이 나올 것 같습니다!

# 내가 개인지... 돼지인지...
부장님
부장님
주말에 시간 비워놔
어떤 일 때문에...?
부장님
부장님
우리 조카 결혼식이야. 운전 좀 해서 데려다줘.
저 주말에 제사가...
부장님
부장님
결혼식 금방 끝나~ 끝나고 가도 되잖아?
...넵 주말에 연락드리겠습니다.

(어우... 제가 썼지만)

계속해서 문제가 되는 갑질!!!


이 대화 하나로 모든 것을 파악할 순 없지만, 


내가 회사의 직원으로 대우를 못 받는다는 확신이 드신다면 품속의 사표를 꺼내셔야 합니다.

여러 가지 방식으로 갑질이 이루어지고 있는데요.


근본적으로 갑질 문화가 없어져야 하는 게 맞지만 그게 불가능하다면 저희가 떠나야죠?


"다른 곳도 똑같지..." 하실 수 있지만, 일단 사람 취급은 받고 살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사표 꺼내! 사장님한테 던져!

(그렇다고 나중에 제 탓하시면 안 됩니다...)

피할 수 없으면 즐기지도 말자.

세상에 하고 싶어서 일 하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요...


당장 다른 일도 안 구해질 테고, 그동안의 통장 잔고도 걱정되고, 내 적성이 무엇인지도 모르겠고.


그렇다고 계속 이렇게 살기는 싫다면, 저지르세요!


퇴사가 정답은 아니지만, 불만족스러운 직장 생활을 계속하는 것도 정답이 아니랍니다!


오재국 대학생 인턴 


press@maximkorea.net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