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전설의 가성비 국산차 5

BY. MAXIM 글 이석우, 편집 박소현

113,8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라이언 부릉
현실적인 가격에 괜찮은 성능으로 인해 과거에도 찬사 받았고 지금도 현역에서 활약하는 일품 가성비 국산차에 대한 이야기를 오늘은 하려고 합니다.

2007년부터 2011년까지 팔린, 현대의 실수라 불리는 차입니다. 유럽 시장을 공략하러 만든 차라 강성이 상당하죠. 또한 당시는 국내에 해치백 차량이 없던 시절이라 가격도 파격적이었어요.

출처MAXIM KOREA
눈누난냐
아반떼랑 자매나 마찬가지인데, 세단이 아니란 이유만으로 사용한 부품은 더 좋고 가격은 더 저렴했거든요. 이런 가성비 덕에 조선 골프라는 찬사를 받으며 외려 유럽 말고 국내에 해치백 붐을 일으켰습니다.

한 단계 아래인 준대형 제네시스 G80의 가격대와 일부 겹치거나 소폭 높죠. 최고급 프리미엄 세단이 가성비 전략을 구사하는 건 굴욕적이라는 의견도 있으나, 판매량은 점점 오르고 있었다는 이야기~

출처MAXIM KOREA
파이팅
그 이유는 바로~~ 어마어마한 적재공간 덕분입니다.

2011년식이나 2018년식이나 똑같이 생긴 올란도의 지루한 디자인, 옵션이 조금 별로라도 적재 공간이 넓다는 점이 굉장한 장점인데요.

출처MAXIM KOREA
오구오구
2열과 3열을 접은 올란도의 바닥은 성인 둘이 드러누워도 남을 정도라고 하네요.

사실 가성비란 수식어는 ‘좀 싼 티 나지만 그래도 갖출 건 다 갖춘’의 뉘앙스가 있기 때문에 자동차 같은 고가 제품에겐 썩 달가운 칭찬만은 아니잖아요. 그럼에도 엑센트에는 현대가 ‘가성비 甲’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아요.

연비 하나만큼은 정말 끝판왕이거든요. 악센트 위트 디젤 모델 + 수동변속기 조합이면 기준 복합 19.2㎞/L라는 궁극의 연비가 나옵니다. 말 그대로 진짜 기름 냄새만 맡아도 굴러가는 수준이라고 할 수 있죠.

출처MAXIM KOREA
아포아포
“준중형차 두고 이걸 왜 사?”라는 소형차의 영원한 저주를 “연비!”라는 주문으로 풀었다는 사실.

시골 지역 공식 차량이 현대 포터가 된 지도 어언 30년째. 대한민국 부농의 상징이라면 모름지기 ‘일 할 때는 포터+나들이 갈 때는 자가용’ 2차량 조합이죠. 일 할 때도, 도시에서도 멋지고 싶은 신세대 농부들은 대안을 찾아냈습니다. 바로 쌍용 렉스턴 스포츠.

출처MAXIM KOREA

2018년 1월 출시 한 달 만에 사전계약 9,000대를 돌파한 엄청난 인기의 픽업트럭! 흥행 비결은 바로 사기급 가성비 덕분입니다. 렉스턴G4의 트렁크를 깎아 픽업트럭으로 만든 거라 내장 구성은 트럭이 아니라 SUV죠.

그러면서 화물차로 등록돼서 세금도 싸고, 차 가격도 500~1,000만 원가량 저렴합니다.

너무멋지다
여러분이 생각했던 가성비 갑인 차가 여기에 있었나요?

박소현 에디터

press@maximkorea.net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