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다이어트를 잘 할 수 있는 뇌가 있다

BY. MAXIM 박소현

5,9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고!
'나는 유독 음식의 유혹을 못 참고 다이어트를 할 때 의지박약인 것 같다'라고 생각하고 있는 사람이 있나요?

캐나다 맥길대학 연구진은 최근 연구를 통해 일부 사람들은 욕망, 특히 식욕을 억제하는데 도움을 주는 뇌 부위가 매우 활성화돼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죠.

연구진은 성인 남녀 24명을 대상으로 3개월 간 하루 1200칼로리만 섭취하라고 제한하고, 동시에 실험 참가자들에게 고칼로리의 음식 사진과 평범한 풍경사진을 보여주면서 이들의 뇌를 기능적 자기 공명 영상 (fMRI)로 촬영했습니다.

아싸!
그 결과 스스로 식욕을 억제하는 뇌 부위가 활성화되는 것을 확인했죠. 

이는 다이어트를 할 때 스스로에게 엄격하게 식단을 제한하는 등의 행동 및 의지와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의미합니다.

연구진은 실험 참가자를 대상으로 측면 전두엽 피질 및 북부 내측전전두피질을 정밀 분석했습니다.

측면 전두엽 피질은 자기 제어, 북부 내측전전두피질은 어떤 행동과 결정에 대한 동기부여 관련된 부위라고 해요.

그 결과 실험 참가자들에게 고칼로리의 음식 사진을 보여줬을 때 일부 참가자들의 측면 전두엽 피질과 북부 내측전전두피질이 매우 활성화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다이어트 중이라 먹을 수 없으니 해당 부위가 활성화 되어 식욕 억제를 하고 있는 거죠.

춤춰봐요
이는 해당 뇌 부위가 많이 활성화된 사람일수록 다이어트에 성공한 확률이 높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즉, 식욕 억제는 해당 뇌 부위가 활성화되어야 가능한 것이라는 뜻이죠.

아쉬워요
다이어트에 자꾸 실패했던 나, 내 뇌의 그 부분이 잠자고 있었기 때문이 아니었나 싶네요.

박소현 에디터 press@maximkorea.net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