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안방극장 접수한 신스틸러 4

BY. MAXIM 박소현

1,4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어
최근 드라마 속에서 존재를 빛내고 있는 신스틸러 4명을 오늘은 모아봤습니다.

당시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성희롱을 당한 차오름은 분노에 찬 상태로 퇴근을 하다가 김대표를 만나게 됐죠. 엔터테인먼트 사장인 김대표는 자신과 식사 약속을 잡지 않는 차오름에게 불만이 있는 상태였고. 그는 차오름에게 왜 자기를 무시하냐며 전화번호를 달라고 싸늘한 눈빛을 보내 결국 차오름은 그에게 가짜 번호를 주게 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방준호는 고아라가 준 번호가 가짜라는 것을 눈치채고 "벨소리, 안 울리는데?"라고 음산한 목소리로 되물어 안방극장에 소름 끼치는 긴장감을 선사했습니다.

절망
순식간에 드라마 장르 스릴러로 변한 거 실화?
하이!
등장하는 장면은 많지 않지만 나올 때마다 깨알 같은 포인트로 즐거움을 주고 있습니다. 분량이 더 늘어났으면...!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