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트렌딩·2017.12.07. 작성

올림픽 역대급 오심 판정 9

BY. MAXIM 장소윤
프로필 사진
MAXIM KOREA 158,808명이 봤어요 ·개 댓글
 아래로 스크롤
째려봄
매번 생기는 올림픽 오심 판정. 오심으로 인해 선수들이 눈물을 흘려야 했던 역대 올림픽 편파 판정 사례를 꼽아봤습니다.

김연아 선수는 프리 경기에서 기술점수 69.96점, 예술점수 74.50점을 받아서 합계 144.29점을 기록했고, 소트니코바 선수는 기술점수 75.54점, 예술점수 74.41 점을 기록하여 합계 145.95점을 기록했습니다. 경기를 보신 분들은 아시겠죠. 저는 한 스무 번은 돌려본 것 같습니다. 심판님들, 눈이 어떻게 된 거 아닌가요? 아니면 돈에 눈이 멀었거나...

관련기사 : MK스포츠 · [소치] 김연아 은메달, '소치서 마지막 비행'
조준호-2012년 런던 하계 올림픽

2012년 런던 하계 올림픽 당시 조준호 선수는 일본 선수 에비누마 마사시와 연장 접전 후 심판 전원 일치로 준결승에 진출하는 기쁨을 누릴 듯했습니다. 하지만 조준호의 승리가 결정된 뒤 일본 출신 심판위원장인 후안 바르코스가 심판진을 불러 모은 뒤 무엇인가 지시를 내렸고, 심판진들은 다시 판정을 통해 에비누마의 승리로 번복했습니다. 이런 황당한 경우가 있나요?

관련기사 : 일간스포츠 · [포토] 조준호, ‘마사시 이리와봐!’
박태환-2012년 런던 하계 올림픽

'마린 보이' 박태환 역시 오심의 희생양이 됐습니다. 2012년 런던 하계 올림픽 당시 박태환 선수는 남자 수영 400m 예선에 출전해 3분46초68의 기록으로 3조 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는데요. 하지만 경기 후 박태환의 이름은 1등이 아닌 가장 마지막에 포함됐습니다. 실격처리를 당한 거죠.

관련기사 : 스포츠조선 · [런던]박태환 실격 판정한 심판은 캐나다인

심판진은 박태환이 부정출발을 했다는 이유였는데요. 세계 수영 관계자들과 국내외 언론들은 박태환의 실격 사유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국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고, 결국 판독 끝에 이의가 받아들여지며 수영 역사상 25년 만에 처음으로 판정이 번복되는 해프닝을 겪었습니다. 올림픽을 위해 몇 년간 준비해온 선수에게 이게 무슨 짓이죠?

관련기사 : 이데일리 · [런던2012]박태환 오심 심판은 중국인 아닌 캐나다인
양태영-2004년 아테네 하계 올림픽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체조 종합 결선 당시 양태영은 스타트 점수 10점짜리 고난도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그런데 심판진은 9.9점짜리 연기로 여겨 낮은 점수를 줬는데요. 당시 상대였던 미국 선수 폴 햄은 안마에서 엉덩방아를 찧으면서도 높은 점수를 받아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관련기사 : 연합뉴스 · 양태영과 폴 햄

국제체조연맹은 비디오 판독 뒤 이를 인정하고 오심을 한 심판 세명에게 중징계를 내렸지만, 결과 번복은 없었습니다. 미국 언론조차도 "햄 선수가 받지 말아야 할 금메달을 땄다"며 비판했죠. 오심을 한 심판들은 미국 스포츠 전문 주간지 '스포츠 일러스츠레이티드'가 선정한 '올해의 바보'에 뽑히며 망신을 샀습니다. 바보!

관련기사 : 연합뉴스 · 양태영의 "깨끗한 스포츠맨십" , 폴 햄의 "오만방자"
정색
사실 우리나라 선수들만 피해를 본 건 아닙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때는 일부 종목에서 오히려 오심의 덕을 봤다는 지적도 있었죠. 
선수들이 흘린 노력의 땀을 눈물로 바꾸는 편파 판정, 평창올림픽에서는 보지 않길 바랍니다!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이번주말에어때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