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AXIM KOREA

과일이 금보다 비싸네, 기절초풍할 가격의 과일 7

BY. MAXIM 박소현

588,7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과일이 비싸 봤자'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입니다. 
개당 수천만 원 대에 판매되는 과일도 많습니다. 
오늘은 독특하면서 고가인 과일을 소개해볼게요.
# 셈비키야 딸기

일본 긴자에 위치한 고급 과일상 '셈비키야'에서는 딸기 12개가 든 팩이 개당 10만 원에 팔리고 있다고 합니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딸기에 비하면 높은 가격이지만 우수한 품질 덕에 불티나게 팔린다고 해요.

출처pixabay
딸기 품질이 얼마나 좋으면 저 가격에 팔릴까요?
# 루비로만 포도

한 송이 1124만 원에 달하는 초고가의 포도가 있습니다.

일본 이시카와현에서 재배된 '루비 로망' 포도가 경매에서 1,124만 원에 팔렸다고 합니다. 지난 2008년 첫선을 보인 '루비 로망'은 이자카와현 농민들이 16년에 걸쳐 개발한 품종입니다.

출처공식 판매 홈페이지

상큼함과 달콤함이 조화롭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탁구공 크기의 포도알과 짙은 붉은 색이 특징이죠. 매년 비싸게 팔리고 있는 루비 로망은 올해 2만6000송이 출하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해요.

출처pixabay
# 덴수케 수박

덴수케 수박은 일본 훗카이도 북부에서만 자라는 품종입니다. 껍질이 까맣고 줄무늬가 없는 게 특징이죠. 과일 자체의 희소성보다는 지역 농업 지원을 위해 비싸게 팔린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공식 판매 홈페이지
수박은 하우스나 밭에서 재배되는 게 일반적이지만, 검은 빛깔과 윤이 나는 껍질이 특징인 덴스케 수박은 논에서 재배됩니다.
# 유바리 멜론

'유바리 멜론'은 일본 홋카이도 유바리시의 특산품으로 일반 멜론보다 당도가 높습니다. 매해 첫 수확된 유바리 멜론이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미신이 있어 일본에서는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죠.

출처공식 판매 홈페이지
가격이 얼마냐고요? 

유바리 멜론은 개당 1천300만 원~2천800만 원에 팔리고 있습니다. 웬만한 승용차 한 대 값과 맞먹죠? 일본의 이 멜론은 와인과 같은 높은 사회적 지위를 상징합니다.

출처공식 판매 홈페이지
해외 과일만 있어서 속상해했나요? 우리나라에서 나는 과일 중에도 비싼 과일이 있습니다. 
# 아기부처 배

중국과 베트남에서는 아기부처 모양의 배를 먹으면 행운이 깃든다는 미신이 있습니다. 아기부처 모양의 틀에 배를 넣고 키우면 이렇게 자랍니다.

이 배는 개당 1만 2천 원을 호가하지만 신기한 비주얼에 나왔다 하면 품절 대란이 일어난다고 해요. 먹으면 다 똑같은 배 일것을...

혹시 여기에 나온 과일, 먹어보신 분 있으신가요?
기존 과일과 뭐가 다른지 참 궁금하네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