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팝콘 by 마리끌레르

리한나는 서울 디자이너를 좋아해

지난 5년간 리한나가 선택한 서울 디자이너 브랜드의 옷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96,7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팝콘의 [품절녀]입니다.
오늘은 리한나의 스타일을 
가지고 왔어요.


최근 그녀의 레이더망에 들어온
와이씨에이치 (YCH)!

그래서 YCH의 윤춘호 디자이너와
나눈 카톡 뒷담화를 가져왔어요.
함께 확인하러 가볼까요?


뉴욕 편집숍 오프닝 세러모니에서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 시즌 2 우승자 정고운이 론칭한 브랜드 고엔제이의 롱 아일렛 재킷을 직접 구매해 화제가 되었죠.

오프닝 세러모니에서 리한나가 쇼핑한 또 하나의 아이템은 바로 푸시버튼의 2012 F/W 컬렉션 골드 프린팅 톱. 그녀가 입은 후 매장에서 완판되어 행복한 비명을 질렀다는 군요!

앤트워프 왕립 예술 아카데미 졸업과 함께 뉴욕 패션위크로 데뷔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던 서혜인. 리한나도 특급 신인을 눈여겨 보았나 봐요.

파리 패션위크에 참석할 때도, MTV 뮤직 어워드 퍼포먼스 때도 선택혜인서의 옷을 선택했는데요. 공연 하루 전날 급히 샘플을 요청하기도 한다고!

강렬한 레드 컬러 니트 스커트를 입고 스트리트에 나선 리한나. 리본과 슬릿 디테일에 눈이 가는 이 스커트는 로우클래식.

브랜드에 특별히 협찬을 요청하지는 않았다고 하는데요. 그녀가 어디에서 샀는지는 아무도 모르지만, 그게 뭐 중요한가요. 예쁘면 됐지.

사실 이 스커트는 하이웨스트 디자인으로 제작되었는데, 리한나는 잘록한 허리를 뽐내며 발목까지 내려오는 롱 스커트로 스타일링했네요.

인디아나에서 열린 뮤직 페스티벌에서 자신의 히트송과 함께 신곡을 무려 3곡이나 공개했던 그녀.

디자이너 계한희의 브랜드 카이(KYE)의 스카이 블루 퍼를 입고 무대에 올랐는데요. 반짝이는 크리스탈과 강렬한 레드 포인트 컬러가 무대에서 빛을 발하네요!

뜨거운 여름밤, 파자마 룩 열풍을 대변하듯 리한나가 새틴 파자마를 입고 무심한듯 시크하게 뉴욕 스트리트에 등장했습니다. 히비스큐스 꽃으로 하트 패턴을 만든 이 옷은 프리마돈나의 2015 S/S 컬렉션이랍니다.

쇼핑중

쇼핑 뽐뿌 자극하는 
리한나의 서울 디자이너 사랑
어땠나요? 다양한 패션 소식을 
앞으로 자주 가져올게요. 

/또 만나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