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콘텐츠랩

분식의 정석! 수요미식회 '분식' 맛집은?

야심한 밤, 굶주린 당신의 배를 든든하게 채워드릴게~

33,7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매콤~한 떡볶이 국물과 바삭한 튀김,

속이 꽉 찬 김밥에

새콤달콤 쫄면, 육즙 팡팡 만두까지!

'세상의 분식은 모두 옳다.'


수요미식회에서 5월 23일 방영된

분식의 정석을 보여줄

'분식' 맛집을 알려드릴게요!


수요미식회에서 소개한
'분식' 맛집 2곳

푸짐한 라볶이와 

중독성 넘치는 양념 공깃밥으로 

학생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집이에요!


학교 앞 추억의 분식 맛을 

그대로 재현해냈는데요.


일단 그 양에 한번 놀라고,

맛을 보는 순간!


쫀득하면서도 부드러운 식감의 쌀떡에

배어든 매콤하면서도 달짝지근한 양념이

매력적이라고 해요.


또한, 라볶이에 빠져서는 안 되는 '라면 사리'

면발의 탱글탱글함이 살아있다고 해요!


보통 면이 들어간 음식을 먹을 때는

불기 쉬운 면부터 먹어야 하는데,

이곳은 시간이 지나도 쉽게 불지 않아

마지막까지 맛있게 면 사리를 즐길 수 있다고~


꼬들꼬들한 면발과

부드러운 양배추, 쫄깃한 쌀떡에

삶은 달걀과 바삭한 튀김 만두까지!


재료가 푸짐하게 들어가 있어

다양한 식감과 골라 먹는 재미가 쏠쏠하다고 하는데요.


특히나,
재료에 배어든 양념이 매력적이라고 해요!
달고 짜고 매운맛의 조화가 적절
옛날 하굣길에 먹던 떡볶이가 생각난다고~

다소 달다는 평도 있었으니,
참고하시길 바라요.

이렇게 맛있는 양념을

더욱 맛있게 즐기는 방법은

'양념 공깃밥'인데요.


고소한 참기름과 김 가루가 듬뿍 뿌려진

잘 지은 하얀 쌀밥을

라볶이 양념에 쓱싹쓱싹 비벼주는데요.


양념의 진가를 제대로 확인할 수 있는

킬링포인트였다고 해요!


닭갈비 같은 양념에 밥을 볶아 먹으면
밥이 누룽지처럼 건조해지는데,
라볶이 양념에 밥을 비벼 먹으니
밥알의 촉촉함이 그대로~ 살아있다고 해요.

어느새 정신을 차리면
그릇의 바닥이 드러나 있다고...

푸짐한 라볶이에

옛 추억도 떠올리고,

마지막 입가심으로 양념 공깃밥까지!


푸짐한 한 끼를 즐길 수 있는 곳이에요.


▾ 위치 확인은 아래 지도 클릭 ▾


신선한 재료에 정성을 가득 담아 만든 

분식의 맛을 볼 수 있는

분식의 교과서 같은 집인데요.


이곳의 대표 메뉴는 모둠 튀김인데요.
마주하는 순간
'분식집이 아닌데?'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고퀄리티를 자랑한다고 해요.

웬만한 일식집 수준을 뛰어넘는 수준이라고!

담음새부터 남다른데요.

튀김을 예쁘게 사선으로 잘라내어

정성스럽게 내어진다고 해요.


비주얼로도 느껴지는

촉촉함과 바삭함!

한국적인 느낌의 일본식 튀김 맛이라고 해요.


특히나 단호박과 김말이가 매력적이라고 하는데요.


분식집에서 잘 찾아볼 수 없는 단호박 튀김

안까지 포슬포슬하고 촉촉하게 익어있다고 해요.


김말이 튀김에는

청양고추가 들어가 있어

한 입 베어 먹는 순간 입안에 퍼지는

청양고추의 풋내가 인상적이라고 해요.


또한, 해산물 특유의 비린내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

새우튀김도 함께 내어지는데요.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 맛이라고~


신선한 재료와 

일품인 튀김 솜씨가 만난 모둠 튀김은 꼭 드셔보세요!


이 집의 다른 대표메뉴는 '꼬마 김밥'인데요.


맛이 아주 단순하지만

속재료들이 균형감 있게 잘 어우러진 별미라고 해요.


또한, 주문과 동시에 만들어져

남다른 신선함과 싱싱함이 느껴지는 맛이라고~


당근, 계란지단, 단무지뿐인 김밥의

킬링 포인트는 '오드득~ '한 식감이었는데요.


얇게 썬 단무지를 세줄로 넣어

아삭하게 씹는 맛이 더했다고 해요.


한번 먹으면 잊을 수 없는

튀김과 김밥의 완벽한 정석을 맛볼 수 있는

분식집이랍니다.


▾ 위치 확인은 아래 지도 클릭 ▾


다양한 맛집이 궁금하다면

다음앱 '여행맛집'으로 놀러 오세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