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콘텐츠랩

나른나른한 봄, 춘곤증을 극복하는 방법

1,7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따뜻한 봄,

이맘때쯤 찾아오는 졸음.


그것은 바로 춘곤증!

일이나 공부가

손에 잡히지 않을 땐?


춘곤증을 이기는 법과

음식을 소개합니다!




▼▼▼

졸리고 피곤하다 싶을 때면

운동을 시작해보세요.


주 2~3회 30분

실내보다는 야외에서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조깅 등을 하는 것이 도움 되어요.


그 이유는 햇볕을 쬐면

세로토닌 호르몬이 분비되어

증상을 완화해주기 때문이죠.


Tip

과도한 운동은 금물!

점심 식사 후 15~20분 정도

낮잠을 자는 것도 방법!


그런데 낮잠을 잘 시간이 없다면?


주말에 몰아서 자는 것보다

1~2시간씩 늦잠을 자는 것

피로를 풀기에 좋답니다.

졸음을 쫓기 위해 

커피를 자주 마시면


불면증을 초래할 수 있어

되도록 피해야 해요.


활동량이 늘어나는 봄에는

비타민B와 C가 풍부한 채소와 과일을 

섭취하는 것이 좋아요.

그렇다면 어떤 음식을

먹는 것이 좋을까요?


지금부터 알려드려요!




▼▼▼

봄을 대표하는 나물, 달래.

톡 쏘는 매운맛이 특징인데요.


비타민B가 풍부하게 들어있어

신진대사를 촉진해줄 뿐만 아니라

춘곤증을 날려주는 데 도움 되어요.


오늘 저녁은 달래 된장국 어떠세요?

비타민C가 다량 함유된  딸기!


이때, 비타민C는 

체내의 활성산소를 없앰으로써 

피로 해소와 스트레스 완화에 

효과적이라고 해요.


하루 8개만 먹어도 

비타민C를 충분히 섭취할 수 있어요.

주꾸미에는 피로 해소에

탁월한 성분인 타우린이 들어 있어요.


또한 데하이드로아세트산 등 

불포화 지방산이 다량 들어 있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준답니다.

점심시간이 지난 후, 졸릴 때

잠을 깨기 위한 방법은?


바로 단단한 식감의

견과류를 씹어 먹는 것!


이는 두뇌 활성화에 도움이 되며,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줘요.

따뜻한 기운이 감도는 봄날에는

맛있는 제철 음식으로

춘곤증을 날려보아요!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