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마켓컬리

놓치면 아쉬울 걸요? 여름에 꼭 맛봐야 할 음식 4

제철 음식이 보약!

98,5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네 개의 계절을 보낼 수 있어 좋은 점 중 하나는 변화하는 계절만큼 다양한 제철 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것! 맛도 맛이지만 신선하면서도 그때그때 필요한 영양까지 갖추고 있어 더 소중해요. 


오늘은 이 계절이 아니면 만날 수 없는 여름 한정 & 제철 음식을 소개합니다. 여름과 함께 다가온 맛있는 음식으로 이 계절을 오롯이 즐겨보세요!  

풀밭 뒹굴

아삭아삭 초-달달한,
초당옥수수

출처kurly.com

옥수수는 쫀득하게 쪄 먹어야 한다는 생각을 바꾼 옥수수가 있습니다. 몇 년 전부터 여름이면 꾸준히 화제가 되고 있는 초당 옥수수가 그 주인공이죠. 평균 당도 18 Brix로 과일과 견줄만한 달콤함을 지녔어요. 얼마나 달달하면 영문 이름도 ‘Super Sweet Corn’ 일까요?

출처kurly.com

100g 당 96kcal 로 당도에 비해 칼로리가 낮은 편이라는 점도 초당 옥수수의 매력 중 하나! 아삭아삭하게 생으로 드셔도 맛있고, 살짝 찌거나 구워 드셔도 좋아요. 단, 주의해야 할 점은 너무 오래 익히지 않는 것! 과하게 익힐 경우 단맛이 빠지기 때문에 살짝만 익혀주세요.


뜨거운 밥과 강된장만 있다면,
호박잎

출처kurly.com

어느 무더운 날, 시골집에서의 기억이 떠오르는 음식이죠. 신기하게도 호박잎과 강된장, 이 두 가지만 있으면 밥 한 공기를 뚝딱 비우게 되는데요. 담백하고 깔끔한 호박잎 쌈은 맛뿐 아니라 영양 면에서도 아주 좋은 궁합이에요. 호박잎은 비타민이 풍부하고, 된장은 단백질이 풍부하기 때문이지요.

출처kurly.com

드실 땐, 줄기의 잔털을 뒤로 젖혀 겉면을 벗긴 뒤 익혀 드시면 됩니다. 이때 호박잎을 데치면 잎이 쪼그라드니 쪄 먹기를 추천해요. 한 번에 모두 찌기보다는 20~30장 나누어 쪄주시면 좋아요. 


이렇게 쪄 놓은 호박잎은 얼려두면 겨울철까지 즐길 수 있어요. 또 잘라낸 호박잎 줄기는 된장국을 만들 때 넣으면 되니 버릴 게 하나도 없어요.


새콤달콤한 여름의 기억,
자두

출처kurly.com

새콤달콤한 과즙을 머금은 대표적인 여름 과일 자두. 칼륨, 철분, 칼슘, 각종 아미노산뿐 아니라 식이섬유도 풍부해요. 

출처kurly.com

자두의 씨앗을 빼내고 두툼하게 썰어 말리면 식감 좋은 건자두가 되는데요. 밤에 한 알 먹고 자거나 아침에 눈 뜨자마자 우물우물 먹으면 하루를 상쾌하게 시작할 수 있어요. 또, 100g당 34kcal로 열량도 낮은 편이니 식단 조절을 하시는 분이라면 지금을 놓쳐서는 안 되겠죠?


빨간 것보다 달달한 노란 체리,
레이니어 체리

출처kurly.com

레이니어 체리를 아시나요? 붉고 달콤한 빙(Bing)체리와 노랗고 새콤한 밴(Van) 체리를 교배하여 탄생한 체리랍니다. 여름 과일 ‘체리’ 중에서도 레이니어 체리가 더 특별한 건 덜 익은 듯 보이지만 노란 과육을 깨물면 진-한 단맛(무려 23 Brix!)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죠.   

출처kurly.com

체리는 과육이 연약해서 물에 젖은 채 방치하면 금방 무르고 상하기도 쉽습니다. 체리를 깨끗하게 씻은 뒤엔 재빨리 물을 털어주고 키친타월로 콕콕 닦아내주세요. 더 맛있게 먹는 법도 알려드릴게요. 냉장고에 두었다가 바로 먹는 것보다 상온에 잠깐 꺼내 놓은 뒤에 먹어보세요. 움츠러들었던 체리의 단맛이 조금씩 살아나면서 더욱 풍부해진 맛을 느낄 수 있거든요.


작성자 정보

마켓컬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