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T 에스테이트

‘누구나 노인이 된다’…노인복지 시설 많은 곳은?

1,87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노년층을 위한 복지시설이 대폭 확충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서울시에서 노인복지시설이 가장 많은 동네는 어디일까요? KT에스테이트에서 알아봤습니다.

고령화 진입한 대한민국…초고령사회 대비해야

저출산·고령화 현상에 따른 서울의 인구 구조가 변화를 겪고 있습니다. 서울시 노인 인구는 현재 126만명(*2015년 기준)으로 100만명을 돌파했던 2010년 대비 5년새 26% 증가했습니다. 반면 유년 인구는 2015년 120만명으로 조사돼, 노년인구가 더 많아지는 인구 역전 현상이 발생했습니다.

노년층 거주 비율 높은 지역 ‘강북’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중이 높은 곳은 비강남권역입니다. 2015 서울시 자치구별 노년층 비율을 살펴본 결과, 종로구·중구(16.0%), 강북구(15.9%), 용산구(14.9%) 순으로 노년인구 비율이 높게 나타났는데요.


행정동별로 을지로동이 24.9%로 가장 높았고, 이어 종로 1·2·3·4가동(22.3%), 회현동(22.0%), 삼청동(21.1%), 명동(20.5%), 광희동(20.4%)순이었습니다.

고령화 대비, 노인복지 수준 더욱 높여야

농촌보다 도시를 선호하는 노인 인구가 늘면서 서울 도심권에 거주가 집중되는 모습입니다. 현재 서울시에서 노년층을 위한 봉사활동 프로그램, 일자리 제공 등의 적극적인 지원이 이뤄지고 있어 노년층의 사회적 소속감과 만족감은 높아지고 있습니다. 건강한 노후 생활을 위한 노인여가복지시설(노인복지회관, 경로당, 노인교실, 노인휴양소)도 꾸준히 증가해 고령화 대비 노인복지 수준은 향상되고 있는데요.

최근 5년새 노인복지시설 6.9% 증가

서울시에 따르면 노인여가복지시설 수는 2015년 3,735개로 2010년(3,495개)보다 6.9% 증가했습니다. 220개소나 늘어난 경로당을 위주로 시설은 늘었습니다. 하지만 노인인구 1천명당 복지시설 수는 오히려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실제로 노인인구 1천명당 시설수는 2010년 2.32개 대비 2015년 2.02개로 0.3개 감소하며 2010년 이후 꾸준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는 시설 공급에 비해 60세 이상 인구의 증가가 더 빠르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서울 내 노인복지시설 ‘노원구’ 가장 많아

그렇다면 서울에서 노인복지시설이 가장 많은 지역은 어디일까요? 2015년 서울시 자치구별 분석 결과, 노원구가 254개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강서구 227개, 구로구 209개, 영등포구 200개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행정동별 시설수가 많은 동네는 진관동(38개), 염창동(34개), 신정3동(29개), 상계1동·문래동(28개) 순이었습니다. 반면 중구(50개), 종로구(68개) 등 도심권에 해당하는 자치구는 노인여가복지시설이 상대적으로 적었는데요.


서울시 독거노인은 지난 2012년부터 매년 증가해 2016년28만6000여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독거노인이 가장 많은 자치구는 노원구(1만7285명, 2016년 기준)로 나타남에 따라, 관내 노인복지시설을 늘리며 노년층의 사회활동 지원에 적극적인 모습입니다. 현재도 독거노인, 1인가구를 고려해 사회복지시설 및 복지관 기능이 결합된 경로당 등을 늘리는 추세입니다.

시설수 증가했지만, 노인천명당 시설수는 감소

최근 5년간(2010~2015년) 자치구별로 노인복지시설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34개 증가한 구로이며, 다음으로 은평구(31개), 성동구(22개), 동대문구·성북구·동작구(17개) 순으로 늘었습니다. 반면, 영등포구는 노인여가복지시설이 3개(노인교실) 감소했는데요.


같은 기간 노인 1천명당 시설수의 경우 모든 자치구에서 감소했으며, 특히 강서구(-0.60개), 양천구(-0.53개), 노원구(-0.53개) 등에서 상대적으로 큰 감소폭을 보였습니다. 결국 노령인구의 증가 속도에 비해 노인여가복지시설의 확충 속도는 더디다는 것을 의미 합니다.

해외 실버타운은 어떤 모습?

고령화 사회를 넘어 초고령화 사회가 임박해 있는 우리나라는 고령화를 일찍 경험한 해외의 선례를 통해 고령화 문제 해결의 답을 찾아야 합니다. 일찌감치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일본을 볼까요?


일본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노인주거시설은 (특별양호)노인홈으로 전국에만 6,200여개의 시설이 있습니다. 44만명 가량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지만, 입소하려면 보통 2~3년을 기다려야 합니다. 비용은 6만~15만엔(월 100만원 정도)로 저렴하고요.


미국, 독일 등의 선진국들도 1인가구, 노인가구를 위한 공동체 주거형태가 발달했습니다. 미국은 비영리단체나 민간기업을 중심으로 실버타운 CCRC(Continuing Care Retirement Community)를 조성해 현재 전국 3,000여개 이상 운영 중입니다. 독일은 사회복지법인이 운영주체가 되는 노인주거시설이 마련돼 있고, 핀란드의 경우 노인들이 자발적으로 실버타운을 만들어 공동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누구나 노인이 된다’…초고령화 대비한 복지시스템 강화해야

65세 이상 인구를 의미하는 노년인구는 비율에 따라 7~14% 미만은 고령화사회, 14~20% 미만은고령사회, 20% 이상은 초고령사회로 분류됩니다(UN 보고서). 우리나라는 예상보다 1년 빠른 지난해 고령사회로 진입했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5년에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인구 변화와 지역별 거주인구 특성을 고려한 도시계획이 매우 중요해졌죠. 국가차원의 시스템마련은 물론 기업들도 고령화에 맞춰 주택, 주거서비스 이외에 일상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들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야 할 것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노인이 되기 때문입니다.

작성자 정보

KT 에스테이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