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패피들의놀이터

올 겨울 아우터 총.정.리

10,7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칭구들 안녕 :)


추워추워 너무 추워

다들 감기 조심하고 있어??

주말이 지나니까 날씨가 확- 추워졌어..

이럴 때 정말 멋 부린다고 옷 따듯하게 안 입으면

감기가 훅! 와버린다구


본격적으로 겨울이 시작된 거 같은 요즘 !!

길거리에 나가면 정말 다양한 패션이 보여 ㅎㅎ


김밥 핏이어도 생존을 위해 롱패딩을 입는 사람

복고풍이 유행인 만큼 숏패딩을 입고 다니는 사람

'얼죽코' 얼어 죽어도 코트만 입는 사람

부들부들~ 이불 같은 플리스 제품을 입는 사람까지

겨울은 오히려 패션감각을 뽐내기 좋은 계절 같아


그래서 이번에 종류별 겨울 아우터를 찾아봤다는 거!!

본인은 어떤 아우터 파인지 볼까? 고고링


올해 초 스톡홀름 패션위크 기간에

2019 f/w 대세는 어떤 패션 일지 많은 패피들이

스트릿에서 자기 옷을 뽐냈었던 거 기억해??

같이 한번 보자


패딩, 특히 숏패딩이 정말 많이 보였어

기장감이 길고 도톰한 코트도 많이 입고

부드러운 퍼가 달린 무스탕도 보이네 !!


인스타그램에도 많은 국내 셀럽들이 겨울 패션을

뽐냈는데 자세히 들여다보자


우선 따듯함의 최강자 롱패딩부터 ㅎㅎ


패피 중의 패피 차정원 , 차승원 , 배정남 픽!


나는 롱패딩을 입은 후로는

롱패딩 입기 전 겨울은 어떻게 견뎠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 라는 사람이 많은 롱패딩 파!!!

아무리 김밥 핏이라고 놀려도 따듯한걸..


자 다음은 레트로함의 끝판왕

패피들의 도전 숏패딩 차례야


누가누가 입었을까??


와우~~ 강민경 , 제니 , 이동휘 등

옷잘입기로 유명한 사람들이 선택했어


나는 복고 감성으로 로고가 잘 보이는 숏패딩이나

깔끔하게 무지로 된 숏패딩으로 트렌디해 보이고 싶다 !

롱패딩 너무 많이 보인다! 하는 사람들이 찾는

숏패딩들 ㅎㅎ

벌써 지난달부터 보이기 시작하던걸??


세 번째로 볼 패션은 '얼죽코'라는 말까지

등장하게 만든 코트 룩

가을부터 겨울까지 든든하게 책임져주는 아이템


과연 누가??


크 세련됨의 끝판왕들 등장이다

선미 , 오연서 , 기은세까지 인스타 패션 여왕들이지?


나는 얼어 죽어도 코트가 좋다 !

패딩은 영하 10도 이전엔 절대 입지 않는다 !

라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더라구

올 겨울.. 많이 안 춥다면 도전?


그렇다면 이번엔 플리스(후리스)를 보자

한 겨울 단독으로 입기엔 무리가 있지만

집이나 사무실에서 꼭 필요한 필수템이야

또 롱플리스는 코트 대신 입을 수 있다구?


원조 패피 정려원부터 조보아 , 동백이 공효진까지 !


나는 이불 덮은 것 같은 촉감을 놓칠 수 없다

실외뿐 아니라 실내에서 활동하기도 편하고

너무너무 따듯해서 벗을 수 없다 !

하는 사람들의 최애템 ~~


마지막으로 살펴볼 아이템은 바로..

플리스의 부드러움으로도 만족할 수 없고

고급스러운 느낌 뿜뿜 하고 싶은

패피들이 찾는 퍼 제품


이번 셀럽은 누구??


역시.. 이렇게나 멋스럽게 소화하다니

김나영 , 기은세가 퍼 제품을 픽했어 !!


나는 극세사 이불 이상의 부드러움을 느끼고 싶다

고급스럽고 세련된 이미지를 놓칠 수 없다

하는 사람들이 선택하는 퍼 !

요즘은 리얼 퍼만큼 에코 퍼가 잘 나오기 때문에

에코 퍼를 찾는 사람들이 많다고 하지??


자 !!! 이렇게 올 겨울 아우터를 총정리해봤어

포스팅을 쭉~ 보니까 본인은 무슨 파였어??


난 아무래도.. 롱패딩 파를 벗어날 수 없을 것 같아

그래도 이번엔 트렌디한 숏패딩도 하나 사고

너무 춥지 않은 날은 코트도 입어보고 하려고 !!

무얼 입든 칭구들 감기 조심 또 조심..


무튼 오늘의 포스팅이 우리 패피 칭구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길 바래 :)

그럼 안녕 ~~


작성자 정보

패피들의놀이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