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 전훈] '수사불패' 김태완 "이번 시즌 상주 상무의 키워드는 백련천마"

2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1위, 10위, 강등권에서 싸운 지난 2년과 달리 올 시즌 자력으로 잔류에 성공한 상주 상무의 김태완 감독이 2019 시즌 목표를 밝혔습니다.

올 시즌 팀의 목표에 대해서 김태완 감독은 "그동안 상주 상무의 수식어는 '수사불패'였다. 올 시즌엔 그 앞에 한 단어가 더 붙는다. '백련천마'다. 백 번 천 번 단련시킨다는 뜻이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경기 전 준비하는 과정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육체와 정신을 단련시켜 한 단계 더 나가면 강한 선수가 돼 한국 축구를 이끌었으면 좋겠다. '백련천마' 그 말이 좋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상주 상무의 특성상 매년 새로운 선수들이 들어오는 상황에 대해서 "매년 좋은 선수들이 오기 때문에 늘 잘할 것이라는 생각이 있지만 축구는 조직력이 중요한 단체경기다. 기본적으로 조직력에서 처음부터 시작해야 하고, 그 부분에서 선수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며 준비 중이다. '우리가 몇 위를 하겠다'라는 것보다는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것을 하겠다. 매번 기본에서 시작해야 되는 게 힘들긴 하다"며 솔직한 심경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매년 아슬아슬하게 잔류하고 있다. 조마조마하신 팬분들이 많을 텐데, 선수, 코치, 저 모두 동계훈련을 열심히 준비했다. 올해는 다른 해와 달리 조직적이고 공격적인 부분에서도 준비했다. 팬분들이 많이 와주셔서 응원해 주시면 선수들도 자신감이 붙어 좋은 경기를 하지 않을까 싶다"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한국프로축구연맹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