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한국프로축구연맹

[2019 K리그 프롤로그] D-9 : 인천 유나이티드, 익숙함을 버리고 새로움을 찾아 나서다

1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잔류왕'

인천 유나이티드에게 꼬리표처럼 따라다니는 말인데요.

하지만 욘 안데르센 감독은 '잔류왕'이란 말을 2019 시즌에는 버리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인천이 '잔류왕'을 버리고 새로운 날개를 달 수 있을까요?

2019 K리그 개막까지 9일 남았습니다.

작성자 정보

한국프로축구연맹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