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 전훈] '뉴 페이스' 박기동 "경남은 끈끈한 팀"

9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새 시즌을 앞두고 수원삼성에서 경남FC로 새로 둥지를 튼 박기동이 각오를 밝혔습니다.

박기동은 "새로운 팀은 항상 긴장되고, 설렌다. 더 도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서 기분이 색다르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수원에 있을때 경남 경기를 봤다. 조직력이 뛰어난 끈끈한 팀이라고 생각했다. 남은 전지훈련 기간 동안 조직력을 더 갖춘다면 좋은 성적이 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아직 연습경기를 많이 못했기 때문에 호흡이 완벽하진 않다. 대화를 많이 하면서 호흡을 맞추고 있고, 남은 기간 동안 가다듬는다면 더 좋은 플레이가 나올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습니다.

'ACL 출전 경험'이 있는 박기동은 동료들에게 '몸관리'를 당부했습니다. 그는 "이동이 잦아 피곤하고, 힘든 부분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자는거에서부터 먹는것까지 책임감을 갖고 몸관리를 한다면 좋은 성적이 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끝으로 박기동은 다시 한번 각오를 다졌습니다.

그는 "지난 시즌에 말컹이 좋은 경기력을 펼쳤다. 100% 그 자리를 다 메울수는 없겠지만, 차근 차근 한다면 팀에 기여가 될 것이다. 골, 도움에 욕심을 낼 것이고 팀플레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한국프로축구연맹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