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 전훈] '어느덧 최선참' 경남 곽태휘 "여러 경험을 전수할 것"

5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경남 FC에 이적한 곽태휘가 팀에 합류한 소감과 '경험'에 대해 말했습니다.

곽태휘는 "지도자의 길로 갈 것인가, 선수 생활을 이어갈 것인가를 고민했다. 경남과 김종부 감독님이 불러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합류 소감을 밝혔습니다.

ACL에 대한 좋은 추억을 갖고 있는 곽태휘는 "울산에 있을때 ACL 우승을 해봤고, 알 힐랄에서 준우승도 해봤다. 처음 ACL에 나가는 선수들은 분명 어려운 부분이 있을 것이다"라며, "그런 부분에 있어서 내가 선참으로서 해줄 말이 있는가 하는 고민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경남에서 최선참인 그는 "제가 오는 바람에 (배)기종이가 두 번째 선참으로 밀렸다. 기종이가 주장을 맡고 있는 만큼 배려를 해주려고 노력한다. 서로 노력하니 편하다"고 말했습니다.

'기량 하락'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에 대해서 그는 "물론 20대만큼의 좋은 모습은 나오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나름대로 관리를 잘했고, 훈련을 통해서 몸을 잘 만들고 있다. 서로가 협력을 통해서 잘해야되는 포지션인만큼 문제는 없을 것이다"라며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끝으로 팬들에게 "선수단 모두가 잘 준비하고 있다. 지난 시즌에 정말 좋은 성과가 나왔고, 올 시즌도 더 좋은 모습을 보이려 최선을 다 할 것이다. 경기장에 많이 찾아와주셨으면 좋겠다"며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작성자 정보

한국프로축구연맹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