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 전훈] '임쌤'의 바람 "잔류왕 대신 짠물수비 다시 보여줬으면"

7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창 구슬땀을 흘리며 시즌을 준비중인 인천의 훈련장에서 인천의 레전드, 임중용 코치를 만났다.

이번에 전력강화실장으로 팀에 합류하게 된 이천수 '실장'과의 악연(?)에 관해 묻자 "사람 일 어떻게 될지 모른다"며 착하게 살아야 된다고 웃어보인 임중용 코치.

역시 팀의 코치로서 '잔류왕'이라는 별명은 달갑지 않다고 했다.
'임쌤' 임중용 코치가 바라는 다음 시즌 인천의 모습은 어떨까?

작성자 정보

한국프로축구연맹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