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K리그 전훈] 이창용이 말하는 '생각의 전환'..."성남을 더 끈끈한 팀으로 만들겠다"

아산에서 주장으로 전역하고, 울산으로 복귀하며 개인적으로는 최근 결혼까지 한, 말 그대로 많은 일들이 있었던 2018년, 이창용은 "그냥 작년은 재밌었다. 많은 추억들이 생겼다" 며 웃어보였다.

"자신있게 돌아갔던 울산 현대였지만, 경기에 못 나가니까 힘들고 슬프더라고요. 그래도 생각을 전환했죠. 제가 (그 동안) 패스 하나도 즐기지 못하면서 지냈더라고요"

새로운 감독, 팀, 그리고 동료들과 다시 K리그1 무대에 도전하는 성남의 이창용, 그가 생각하는 자신만의 '강점'은 무엇일까?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