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K리그 전훈] 남기일 감독의 바람 "다시 돌아온 우리의 자리, 계속 유지하겠다"

프로필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작성일자2019.01.24. | 1,031  view

K리그1, 1부리그로 다시 돌아오게 된 성남FC.
남기일 감독은 지난 시즌을 "선수들과 같이, 모두가 '우리는 하나다'라는 생각으로 모두가 임했다. 그래서 이렇게 승격이라는 행운이 찾아온 게 아닌가 생각한다. 정말 많은 것을 얻었던 해"라고 회상했다.

태국 치앙마이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중인 성남FC에게는 조금 특별한 '구호'가 있다.
훈련 시작 전 모두가 모여서 '우리는!' 이라는 선창에 '하나!'라는 후창으로 답한다.

남기일 감독은 "나는 '말의 힘'을 믿는 사람이다. 처음에는 반응이 좋지 않을지언정 힘든 시간을 버텨내야 할 때 이런 구호, 그리고 생각이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될 것" 이라며 이런 특별한 구호가 생기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2년만의 1부리그 복귀, 성남FC를 '도전자'라고 바라보는 세간의 평가에 관해서도 남기일 감독은 '쿨'하게 인정했다.
되려 선수들에게 "우리는 이제 막 1부로 올라온 12위 팀이다. 12개 팀들 중 가장 밑인 12위에서 시작하고 있다"고 전했다는 것이다.
이어, "주변에서 무슨 말을 하건 우리만의 길을 걷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비로소 우리가 있어야 할 그 자리로 다시 돌아왔다는 팬들의 이야기. 팬들이 원하던 자리는 저 역시 돌아오고 싶었던 바로 그 자리입니다. 앞으로도 이 자리에 계속해서 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