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 전훈] 임중용 코치와 이정빈의 '그 날', 비하인드 스토리

4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정빈의 발 끝에서 결승골이 터지자 경기장을 찾은 인천 유나이티드의 원정 팬들은 떠나갈듯 환호성을 질렀다.
강원 FC 선수들은 좌절했고 인천 선수들은 결승 득점의 주인공 이정빈의 곁에 모여 환호성을 지르고 있었다.
그때 익숙하지 않은 실루엣의 주인공이 등장했고 격한 동작으로 이정빈을 끌어 안았다.

임중용 코치는 그날을 이렇게 회상했다.
"아길라르가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 이대로 가면 경기에 질 것 같아 감독님에게 '미드필더 교체'를 제안했고 감독님이 받아들여 이정빈이 들어가게 됐다."

사실 임중용 코치는 '감'이 있었다. "정빈이가 이틀 전 수원 삼성과 R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그래서 투입 시키면 잘 할 것이라 믿었다"라고 말했다.

그렇게 임중용 코치의 감은 맞았고 이정빈은 결승골을 기록했다.
원정 응원와준 팬들께 세리머니를 하는 이정빈에게 달려간 임중용 코치. 임 코치는 "나도 모르게 정빈이가 있는 곳으로 몸이 향했다. 나도 깜짝 놀랬다. 달려가 정빈이에게 "고맙다. 네가 해줘서 고맙다'라고 말했다"라고 말했다.

이날 인천은 3-2로 강원에 승리하며 잔류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작성자 정보

한국프로축구연맹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