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크랩 KLAB

우리나라 사람들, 왜 노트북은 놔두고 자전거는 훔쳐갈까?

카페에 노트북은 두고 묶어놓은 자전거 훔쳐 감

44,57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국인은 참 이상합니다."


- 채운/ 크랩 PD


"노트북 같은 비싼 전자제품은

잘 안 훔쳐 가는데"


- 채운/ 크랩 PD


"자전거는 꼭 묶어놔도

어떻게든 훔쳐 갑니다."


- 채운/ 크랩 PD


왜 자전거만 훔쳐 가고

노트북은 두고 가는 걸까요?


제작진은 먼저

자전거를 도둑맞은 경험이 있다는

한 사례자를 만나 당시 상황을 들어봤습니다.


※ 코로나 19 발생 이전에 촬영했습니다 ※


"아, 여기요?

여기다 묶어두셨던 거예요?"


- 채운/ 크랩 PD


"네, 자물쇠도 해놨는데

그것까지 다 가지고 갔더라고요."


- 이규희/ 자전거 잃어버린 사람


"잡히면 죽을 줄 알아요."

(갑자기 솟아오르는 분노)


- 이규희/ 자전거 잃어버린 사람


자전거보다 더 비싼 물건은 많은데
왜 자전거만 훔쳐 갈까요?

제작진은 더 정확한 정보를 얻기 위해
중고자전거 가게에 직접 찾아가 봤습니다.

"이걸 훔친 자전거인지 아닌지

혹시 알 수 있는 방법이 있나요?"


- 채운/ 크랩 PD


"네, 알 수 있죠.

자전거에도 차대 번호가 있습니다."


- 임문혁/ 중고자전거 가게 대표


자전거를 이리저리 살펴보니
차대번호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그럼 '이거는 훔친 것 같다...'는 느낌이

혹시 있나요?"


- 채운/ 크랩 PD


"어떨 때 있냐 하면...

인제 학생들...

미성년자들이 자전거를 가지고 오면

저희는 단칼에 거절합니다."


- 임문혁/ 중고자전거 가게 대표


"왜냐면

부모 동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일단 안 받아요."


- 임문혁/ 중고자전거 가게 대표


"그리고 성인들도 

그런 느낌을 받을 때가 있는데요."


- 임문혁/ 중고자전거 가게 대표


"자전거도 사이즈가 있기 때문에

자기 신체 하고 맞는지 안 맞는지가 확인이 되죠."


- 임문혁/ 중고자전거 가게 대표


"그럼 사장님이 보신 사람 중에

혹시 훔친 걸 파는 사람도 있었나요?"


- 채운/ 크랩 PD


"도난 상품들은 인터넷에서 많이 돌고요.

이런 데 가지고 오지는 않아요."


- 임문혁/ 중고자전거 가게 대표


실제로 중고나라에 자전거라고 검색해보니

자전거 중고거래가 많았는데요.


그리고 수많은 글 가운데

훔친 자전거를 판매하려다 뒷덜미를 잡힌 사례

심심치 않게 찾을 수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왜 하필 자전거일까?


제작진은 범죄심리학 교수님에게

자전거 도둑의 심리를 들어봤습니다.


"만약 범죄자들이 2~300미터 정도를 가서

1만 원 정도의 물건을 훔쳐 올 수 있고"


-  권일용/ 프로파일러


"1km 정도를 가면 굉장히 더 큰 금액을

훔쳐 올 수 있다고 가정했을 때"


- 권일용/ 프로파일러


"실제 범행을 저지른 자들은

눈앞에 보이는 것을 여러 번 절취하는 것이

범죄자들의 경향성이거든요."


- 권일용/ 프로파일러


노트북 같은 경우에는

경찰서에서 추적할 수 있는 주소가 따로 있어서

검거나 체포의 확률이 높지만


자전거가 훨씬 더

범죄를 저지르고 증거를 인멸하는 과정

쉽기 때문에


노트북보다는 자전거가 더

많이 선택되는 것으로 본다고 합니다.

한국 사람들이 노트북보다

자전거를 더 많이 훔쳐가는 이유는


"자전거가 노트북보다 처리하기 쉬웠기 때문"

이었습니다.


여러분, 자전거 잃어버리지 않게 항상 조심하세요! :)



작성자 정보

크랩 KLAB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