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크랩 KLAB

왜 가수 음반을 '앨범'이라고 부를까?

앨범이라고 부르는 이름에 숨겨진 이야기

5,6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터넷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가수의 '앨범' 발매 소식
그런데 일반적으로 앨범은 사진첩을 의미하는데요.

그렇다면 가수의 음반은 도대체 왜

앨범이라고 불리는 걸까요?


'앨범'이라는 말이 어떻게 쓰이게 됐느냐를 알려면

먼저 '음반의 역사'를 알아야 합니다.

지금 우리가 쓰는 건 바로 이 CD,

하지만 이 CD 이전에는 LP가 있었습니다.

크기도 크고 향수도 자극하는

지금은 레트로의 상징으로 남은 바로 이 LP

노래를 듣다가 판을 뒤집어서 들어야 하고

한 면당 20분 정도밖에 들어가지 않는데요.


요즘으로 치면 노래를 약 5곡 들으면

이렇게 뒤집어야 하는 거니 조금 불편합니다.

하지만 이 LP도 이전 음반에 비하면

굉장히 긴 시간이었습니다.


LP롱 플레이의 준말인데요.

이전의 음반은 도대체 재생 시간이 얼마였던 걸까요?

LP 이전에는 SP,

스탠더드 플레이라 불리는 음반이 있었습니다.

이 SP는 한 면당 고작 5분밖에 녹음이 안됐습니다.

양면을 다 써도 10분,

그러니까 '표준'이라 불리는 음반

고작 10분이 한계였던 겁니다.

요즘으로 치면 한 면당

한 곡 밖에 안 들어갔던 건데요.

SP양면에 10분,

LP는 어림잡아서 양면에 40분인 건데요.

사실 한 곡당 3~4분 하는 대중음악가들에게는

SP나 LP나 그렇게 큰 문제가 되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클래식은 달랐습니다.

한 곡당 60분이 넘는 클래식과 오페라를

하나의 음반에 넣으려고 하니 무리가 있었습니다.

머리를 끊임없이 굴리다가 결국에는

"어쩔 수 없다. 몇 장 묶어서 팔자."

결론이 나오게 됩니다.

실제로 당시 기록을 보면

1903년 영국에서 SP판 40장으로

오페라 하나를 담는 데 성공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그리고 1909년에는 마침내 '사진첩' 형식으로 발매되면서

앨범의 형태를 띄었다는 기록이 나옵니다.

SP판 4장을 모은 당시 앨범의 가격

지금 기준으로 우리 돈 약 11만 6천 원

진짜 우리가 생각하는 '모음집'만큼 비쌌던 건데요.

우리가 흔히 말하는 '싱글'
SP판 시대에 디스크 한 장으로 발매된 음반을 말합니다.

그리고 '앨범'은 이 SP판을 사진첩처럼

모아둔 거라서 앨범이 된 겁니다.

결론적으로 클래식과 오페라가 음악계에서

앨범이라는 단어를 만들었다고 봐도 되는 겁니다.

실제로 지금 우리가 쓰는 이 CD에도

클래식과 관련한 유명한 일화가 하나 있습니다.

'베토벤 교향곡 9번'을 한 디스크에 담기 위해서

지금의 CD가 만들어졌다는 이야긴데

우리가 흔히 '합창 교향곡', '기쁨의 노래'라고도

배우는 바로 그 곡입니다.

이 9번 교향곡의 가장 긴 연주 버전이

딱 74분인데요.

이에 맞춰서 CD의 러닝타임이

75분이 됐다는 그런 이야기입니다.

물론 이게 낭만을 위해서

과장된 이야기다라는 주장도 있는데요. 

오히려 클래식이 음반 시장에 미친 영향

아주 잘 보여주는 예시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모든 곡이 음반 하나로 들어가는

지금은 수록된 곡의 개수러닝타임으로

앨범과 싱글을 구분하고 있는데요.

우리가 음반을 '앨범'이라고 부르는 이유는

결국 먼 옛날의 흔적이 아직까지 남아있는 겁니다.

시대가 변해도 관행은 변하지 않는겁니다.

생각지도 못한 곳에 숨어있는 역사의 흔적,

'싱글'과 '앨범'의 유래를 알아봤습니다.


작성자 정보

크랩 KLAB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