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키노라이츠

모든 남자들의 첫사랑이었던 그녀

글로벌 배우로 여전히 성장 중인 그녀의 스토리

5,03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해외 연예 전문 매체 스타모미터는 홈페이지 및 SNS 투표를 통해 '2020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100명' 을 선정, 발표했습니다. 투표는 지난 4월부터 2달간 진행되었으며 약 1,400만명이 참여했는데요. 그 결과,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으로 전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손예진이 435만 표(31%)를 받으며 1위로 뽑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starmometer 웹페이지 캡쳐


이 매체는 손예진을 넷플릭스(OTT) 글로벌 히트 드라마 2편에 출연한 배우로 소개 했는데요. 그 2편은 바로 <밥 잘사주는 예쁜누나(Something in the Rain)> 와 <사랑의 불시착(Crash Landing on You)> 입니다.

출처영화 <클래식>

출처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이미 2004년 부터 영화 <클래식>, <내 머리속의 지우개> 등으로 아시아에서 인기를 얻으며 한류 스타로 자리매김한 바 있는 손예진이지만, 최근 현빈과 함께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넷플릭스를 통해 스트리밍 되면서 글로벌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해외 패션 잡지에서 손예진의 패션 스타일을 분석 기사가 메인으로 올라오기도 했으며, 해외 SNS에서도 손예진이 착용한 브랜드에 대한 사진과 글들을 어렵지 않게 확인할 수 있는데요. 또한 SNS에는 손예진이 출연한 영화, 드라마를 소개하는 영상이 다양한 언어로 올라오고 있습니다. 아시아를 넘어서 유럽, 중동, 남미 등 전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지요.

출처드라마 <맛있는 청혼>

출처드라마 <여름향기>


사실 국내에서 인기는 지금으로부터 19년 전인 2001년 드라마 <맛있는 청혼>과 2002년 드라마 <여름향기> 라고 할 수 있지요. 손예진은 드라마 <맛있는 청혼>이 시청률 30%를 돌파하며 인기를 얻기 시작하다 <가을동화>, <겨울연가> 를 히트시킨 당시 최고의 감독 윤석호의 계절시리즈 3번째 작품 주인공으로 발탁됩니다. 그 작품이 바로 송승헌과 함께한 드라마 <여름향기> 입니다.

출처드라마 <여름향기>

출처포카리스웨트 CF 캡쳐


플로리스트 역할로 출연한 손예진은 당시 22살의 풋풋한 매력을 보여주며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이미 <포카리스웨트> 광고를 통해 청순의 대명사로 자리 잡았던 그녀는 윤석호 감독 드라마 특유의 영상미가 더해지면서 많은 남성들의 첫사랑으로 자리잡게 됩니다.

출처영화 <내 머리속의 지우개>


또한 영화 <클래식> , <내 머리속의 지우개>를 통해 멜로퀸 타이틀까지 얻으며 톱스타 반열에 올랐는데요. 특히 <내 머리속의 지우개>는 전도연, 황정민 주연의 <너는 내 운명> 이 나오기 전까지 역대 멜로 영화 관객수 1위(256만명)를 유지하기도 했지요.

출처드라마 <연애시대>


그리고 2006년 불과 25세의 나이에 이혼녀 역할을 맡았던 드라마 <연애시대>를 통해서 연기력도 확실히 인정 받으며 당대 최고 배우의 자리를 차지하게 됩니다. 참고로 손예진은 이 드라마에 출연하며 회당 2500만원 이라는 당시 최고 출연료를 받았다고 하네요.


이후로도 손예진은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 <해적>, <덕혜옹주> 등 다양한 작품을 히트시키며 국내 Big5 영화 배급사(NEW, CJ, 롯데, 메가박스, 쇼박스)가 선정한 "충무로 티켓파워 1위" 배우로 뽑히기도 했습니다. 투자 관계자는 "비교적 실패작이 적고 꾸준히 성실하게 작품에 출연한 것이 좋은 이미지를 심어 주는 데 크게 기여했다"며 "젊은 이미지와 함께 안정적인 연기력을 갖춘 여배우를 꼽으라면 그 중 탑은 단연 손예진"이라고 답하기도 했지요.


약 20년간 쉬지 않고 국내 최고의 자리를 지켜온 배우 손예진. 그녀는 이제 넷플릭스(OTT) 시대를 맞이하며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배우로 또 한번 성장하고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