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키노라이츠

활동 중 영화관 알바했는데 아무도 못 알아봤다는 여배우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로 돌아오는 배우 원진아

334,8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영화 <돈>, <롱 리브 더킹> 등 다양한 작품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며 대중의 관심을 얻고 있는 원진아는 배우로 성장하기까지 남들과는 다른 길을 걸어왔는데요. 

출처원진아 인스타그램


1991년 천안 출신인 그녀는 중학교 시절 드라마 <가을동화>를 보고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고 연기 학원에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전공으로 입시를 준비했지만 아쉽게도 낙방을 하게 된 그녀는 재수를 할까 고민했지만, 집안 형편 때문에 집과 가까운 대학교에 입학하게 되는데요. 

출처원진아 인스타그램


하지만 적성에 맞지 않고 시간만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 1년 만에 자퇴를 결심, 맏이로서 가정의 생계에 보탬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에 보험회사 회사원 생활을 시작합니다. 이후 콜센터, 산후조리원, 백화점, 워터파크 등 여러 곳에서 일하던 그녀는 부모님의 권유로 다시 배우가 되기 위해 상경을 결심하는데요. 


영화관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배우 오디션을 꾸준히 도전하던 원진아는 2014년 한국영화아카데미에서 주최한 오디션에 합격, 2015년 유은정 감독의 단편영화 <캐치볼>을 통해 배우로서의 첫발을 내딛기 시작합니다.

출처<강철비> 스틸컷


배우 원진아는 이후 여러 작품의 단역을 맡던 중 2017년 영화 <강철비>에서 북한 소녀 려민경 역으로 등장해 대중들에게 얼굴이 알려지게 되는데요. 또한 그녀는 12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JTBC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됩니다. 

출처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포스터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제작한 김진원 PD는 한 인터뷰에서 "기획 단계에서 여주인공을 신인으로 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나왔다."라며 신인 배우인 원진아를 주연으로 깜짝 캐스팅한 배경에 관해 설명하기도 했는데요. 

출처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스틸컷


첫 드라마 데뷔작에서 주연을 맡아 잘 해낼 수 있을까 라는 우려와 달리 그녀는 배우 이준호와 단짠 로맨스 케미를 보여주며 호평을 받게 됩니다. 

출처<돈> 스틸컷


이후 영화 <돈>에서 주식 브로커 ‘박시은’ 역으로 우아하면서도 관능적인 매력을 보여주며 스크린도 사로잡은 원진아는 한때 배우 활동과 CGV의 미소지기 아르바이트를 병행했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출처원진아 인스타그램


그녀는 한 인터뷰에서 영화관 아르바이트를 할 당시 본인이 출연한 영화를 상영하는데도 아무도 자신을 못 알아봐 서운했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출처원진아 인스타그램


또한 영화 〈돈〉 무대인사 당시 영화관에서 만난 알바생들을 보고 ‘저기 저 자리에, 저 유니폼을 입고 얼마 전까지만 해도 내가 서 있었는데’ 라는 생각에 왈칵 눈물이 났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출처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포스터

출처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배우 원진아는 2021년 1월 JTBC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로 안방극장을 찾아갈 예정인데요.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잘 생김, 섹시함, 진지함을 다 갖춘 직진남 후배와 연하는 남자로 안 본다는 선배의 밀당과 설렘을 담은 로맨스 드라마로 원진아는 가수 겸 배우 로운과 함께 설렘 가득한 케미를 보여줄 예정입니다.

조회수에 미쳐 억만장자의 은밀한 제안을 수락한 인기 유튜버

클릭하여 살펴보기 👆

계약 만료작 한 눈에 확인하기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