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키노라이츠

영화에서 상상도 못한 관계를 연기하게 된 이 스타들

키노라이츠 영화계 소식 모음

21,1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 문소리·김선영·장윤주, 영화 <세자매> 1월 개봉 확정

출처<세자매> 포스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자매로 만나는 영화 <세자매>가 오는 1월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세자매>는 겉으로 전혀 문제 없어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소통과 거짓말>, <해피뻐스데이>를 연출한 이승원 감독의 신작.

출처<세자매> 스틸

무엇보다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라는 신선한 조합이 눈길을 끄는데, 이번 작품에서 친자매로 열연을 펼칠 세 사람의 쓰리샷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려본 적 없는 세 사람의 친자매 호흡은 의외의 케미를 발산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1월 개봉 확정 소식과 함께 공개된 1차 포스터는 눈을 감고 서로에게 기대어 의지하고 있는 세 배우의 모습이 담겨있다. '어쩌겠어요 이렇게 다른 걸?'이라는 문구와 완벽한 척, 괜찮은 척, 안 취한 척, ‘척’하는 세 자매의 독특한 캐릭터는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킨다.


색다른 조합과 남다른 자매 케미를 보여줄 영화 <세자매>는 오는 1월 개봉한다.


2. 넷플릭스 영화 <차인표>, 역대급 참신하고 신박한 코미디 예고

출처<차인표> 포스터

넷플릭스 영화 <차인표>가 2021년 1월 1일 공개 소식과 함께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차인표>는 대스타였던 배우 차인표가 전성기의 영예를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과정을 코믹하게 그린 작품이다. 실존하는 배우의 실명을 극중 인물의 이름으로 그대로 사용하는 것은 물론, 그의 이미지를 마음껏 변주해 실제와 가상을 오가며 극을 펼치는 신박한 기획과 거침없는 웃음이 더해져 전에 없던 코미디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출처[사랑을 그대 품안에] 캡쳐

공개된 포스터는 우수에 젖은 눈빛과 다부진 몸매로 남성미를 발산하며 전국을 뒤흔들었던 [사랑을 그대 품안에] 속 차인표의 모습을 그대로 소환했다. 영화 <차인표> 속 그는 그 시절 영광과 인기, 이미지를 움켜쥐고 살아가며 전성기의 영광을 되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반전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독특하고 참신한 기획이 빛나는 영화 <차인표>는 2021년 새해 첫날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3. 넷플릭스 <위기의 여자> 제작 확정, 전 세계로 뻗어나가는 K-막장

출처<남자사용설명서> 포스터

<남자사용설명서> 이원석 감독과 <나의 PS 파트너> 김수아 작가가 넷플릭스와 손잡고 막장 드라마를 새롭게 해석한 <위기의 여자>를 선보인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위기의 여자>는 자신이 창조한 막장 드라마의 세계에 빠져버린 막장계의 본좌, 흥행의 신 작가 김마리의 기상천외한 탈출 시도를 그리린다. 막장 드라마의 통념을 재기발랄하게 비튼 상상력이 돋보이는 작품.


<위기의 여자>는 착하지만 고구마 먹은 듯 답답한 여주인공, 나만 바라보는 애틋한 재벌 2세, 결정적일 때 밝혀지는 출생의 비밀, 밑도 끝도 없는 김치 싸대기 등 막장 드라마의 법칙을 충실하게 따르는 동시에 이 클리셰를 비틀며 그 이상의 대리만족과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으로 알려지며 흥미진진함을 더한다.

출처<나의 PS 파트너> 포스터

허를 찌르는 상상력으로 호기심을 자극하는 <위기의 여자>는 <남자사용설명서>를 연출한 이원석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또한 <뜨거운 것이 좋아> 각본과 <나의 PS 파트너> 각색을 맡았던 김수아 작가가 각본을 맡아 이제까지 본 적 없는 스토리로 통쾌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막장 드라마에 유쾌한 상상을 더한 <위기의 여자>가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시청자를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바르기만 하면 전신 성형이 되는 기적의 물이 배달된다면?

클릭하여 살펴보기 👆

계약 만료작 한 눈에 확인하기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