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키노라이츠

‘캡틴 코리아’ 소리 들을 만큼 멋진 몸매로 탈바꿈한 ‘배우F4’

키노라이츠의 '영화 알쓸신잡'

14,8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MCU 페이즈 3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끝으로 멋지게 퇴장한 ‘캡틴 아메리카(크리스 에반스 분)’.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내에서 스티브 로저스는 왜소한 약골 청년이었지만 슈퍼 솔져 프로젝트를 통해 완벽한 신체를 가진 근육남으로 다시 태어나게 됩니다.


이처럼 자신의 활동 영역에서 필요로 해서, 혹은 타고난 체격이 다소 왜소해서 깡마른 체격을 지니고 있었으나 피나는 노력 끝에 통해 ‘캡틴 아메리카’처럼 완벽한 근육질 몸매로 거듭난 배우들이 있습니다. ‘캡틴 코리아’는 누가 있을지 한번 살펴볼까요.


이민호

국내 스타들 중 가운데 가장 많은 SNS 팔로워를 지닌 ‘대표 한류 스타’ 이민호의 소식을 받아보는 글로벌 팬의 숫자는 무려 6540만 명에 이릅니다. 이민호는 아역 배우 출신으로 연예계에 발을 들였고 2009년 ‘꽃보다 남자’ KBS 2TV에서 ‘구준표’ 역을 맡으면서 본격적인 스타덤에 오르게 됐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조각 같은 몸매, 그 중에서도 태평양같이 넓고 탄탄한 어깨의 소유자인 이민호도 타고난 강골이나 근육질 몸매였던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아시나요?

이전

이후

키는 그대로지만 꽤 마른 체형이었던 그는 다양한 배역을 맡으면서 부단한 노력을 통해 한국판 ‘캡틴 아메리카’, 그야말로 ‘캡틴 코리아’ 같이 극적인 체격 변화를 얻어냈죠. 이전과 이후를 비교해 보면 정말 대단하네요!

이수혁

매력적인 중저음 동굴 목소리와 ‘어깨 깡패’로 유명한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자랑하는 여심사냥꾼 이수혁. 그는 2006년 패션 모델로 데뷔했을 때 184에 이르는 장신임에도 60초반의 몸무게를 유지하며 하얀 피부와 깡마른 체격으로 많은 패션 디자이너들에게 사랑 받는 모델이었습니다. 

이전

이후

하지만 2010년대 들어 배우 활동을 겸하게 되면서 꾸준한 트레이닝과 식이요법을 병행해 지금의 완벽한 몸매를 만들어 내는 것에 성공했습니다. tvN ‘고교처세왕’이나 MBC ‘밤을 걷는 선비’ 등의 출연작에서 언뜻…혹은 넘치도록 그의 근육들의 근황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다소 왜소했던 과거와 비교했을 때 그야말로 ‘상전벽해(桑田碧海)’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놀라운 변화인 듯 합니다.

이종석

고교 재학 중이던 17세의 나이에 서울컬렉션 최연소 남자 모델로 데뷔하며 패션계의 주목을 한 몸에 받았던 이종석.

어느덧 30살이 넘은 나이에도 소년스러움이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마스크로 소년과 남자를 넘나들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다양한 스타일을 소화할 수 있는 패션모델로 각광 받았다 보니 활동 당시에는 깡마른 체격을 유지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일자로 곧게 뻗은 어깨라인이 이미 될성부를 떡잎의 가능성을 지니고 있었다는 점이 눈에 띄네요. 


이전

이후

그 역시 이수혁과 비슷한 시기인 2010년 초에 '검사 프린세스', '시크릿 가든',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등 인기 작품에서 얼굴을 비추며 눈도장을 찍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이종석의 인지도와 인기가 자랄수록 그의 어깨도 같이 넓고 듬직하게 자라나기 시작합니다. 최근의 모습에서는 여전히 소년 같은 훈훈한 얼굴을 지녔지만 빚은 것 같이 훌륭한 근육남으로 탈바꿈하며 뭇 여성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죠.


얼핏 봐도 얼마나 피나는 노력과 성실함으로 얻어낸 결과일지 가늠이 되네요.


박서준

올해 '이태원 클라쓰'에서 직진 청년 박새로이로 분해 큰 사랑을 받은 박서준은 큰 키와 선한 마스크, 탄탄하고 좋은 비율을 지닌 체격을 지닌 배우로 이미 명실상부 인기 배우 반열에 올랐습니다.


그는 과거 매체 인터뷰에서 격투기 경기를 보던 중 자신의 몸을 보고 더 발전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이를 계기로 더 열심히 운동에 매진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실제로 배우 데뷔 후 초기에는 현재와 비교했을 때는 풋풋하고 선이 얇은 이미지를 지니고 있었던 박서준.

이전

이후

본래 야구 선수를 꿈꿨던 만큼 모델로 활동했던 다른 배우들과 달리 한결 다부진 체격을 지니고 있긴 하지만 격투기 선수 역을 맡은 '쌈, 마이웨이' 이후에는 상의를 벗었다 하면 팬들의 마음에 불을 지르는 근육남으로 변화하는 중입니다.


tvN '윤식당2' 촬영 당시, 고된 일정에도 불구하고 아침 운동을 거르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며 그의 몸매가 꾸준함과 부지런함으로 완성됐음을 짐작할 수 있게 한바 있습니다.


미소년에서 상남자로 변하고 있는 그의 변화를 앞으로도 응원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