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직장 생활 연구소

또라이 상사 때문에 회사를 그만 두고 싶다고?

일부러 쉽게 쓴 글

120,24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질문) 상사 때문에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마음이 생길 정도로 또라이 상사에요. 어떻게 하죠? 
 


사람 때문에 회사를 옮기는 것은 일반적으로  ‘NO’다. 오래전 애기지만 굳이 ‘또라이 질량보존의 법칙’을 언급하지 않아도 그렇다. 


 ‘또라이 질량 보존의 법칙’

회사생활을 하다 보면 언제나 어디서나 일정 수 이상의 또라이가 늘 존재한다는 것.

“내 위에 상또라이가 있어 팀을 옮겨도 그 팀에도 같은 또라이가 있다. 조금 덜 또라이다 싶으면 그런 사람이 여러 명이 있다. 회사를 옮겨도 그곳에도 역시 똑같은 놈들이 있다. 예외는 거의 없다. 내가 이를 악물고 버티면 어느 날 또라이가 회사를 그만두는 기적이 일어 날 수도 있다. 하지만 기뻐하기는 이르다. 그 자리에 또 다른 또라이가 들어오기 때문이다. 만약 내 주위에는 또라이가 없다는 생각이 든다면 당신이 그 또라이일 확률이 높다.”




새로운 회사로 옮기려는 이유가 지금의  ‘또라이 상사’라면 새로운 곳에 가면 또라이 상사를 피할 수 있는가?  상사로 인한 이직은 마치 밤에 무서운 꿈을 꾸는 것이 무서워서 아예 밤에 잠을 자지 않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근본적인 선택이 아니다. 그렇다면 그 상사 밑에서 일하고 있는 옆자리 직원들은 뭔가? 다 똑 같은 또라이인가? 아니다. 그들에게 물어보라. 그들은 또라이 상사를 어찌 생각하는지? 이직은 고려해 봤는지? 새로운 시각이 열릴 수 있다.



우선 아래 5가지 상사 유형의 간략 대처법을 보자. 
 

  
1. 리더로서 처리해야 할 일을 감당하지 못해서 아래 후배들을 고생시키는 무능한 상사
 
특징: 
업무적으로 능력을 인정받아 상사가 된 것이 아니라 단지 오래 다녀서 된 경우가 많다. 이것을 티 내지 않으려고 아랫사람이 해온 일에 구구절절 토를 달려 큰소리로 꾸짖는 경우가 많다.
또라이 강도: 5점 만점 중 3점 (이 정도면 중 또라이다.)

 
대처법: 
상사의 지시에 100%로 그대로 행하라. 그리고 당신이 더 뛰어난 사람이 되어라.
이 산을 파야 하는 건지 저 산을 파야 하는 건지 갈피도 못 잡고 우선 파기만 하라고 한다면 당신의 삽 자루와 인내심이 끊어지는 것은 시간 문제다. 100을 원하면 정확히 100만 해라. (모든 상사에게 권하지는 않지만 이런 또라이라면 괜찮다.) 세모 모양을 원하면 그 모양 그대로 만들어 주어라. 단, 시키는 것은 그대로 회의록 등의 문서로 남겨 팀원과 공유해라. 당신이 잘못이 없었다는 것은 문서로 말하고 남겨야 당신이 살아 남는다. 상사와 같이 들어가는 회의에서 상사에게 말해 주지 않은 해결책 등을 제시해라. 당신이 더 돋보일 것이다. 이 경우 통제권은 100% 당신이 쥐게 된다. 상사도 어쩔 수 없다.


 
2. 인신공격 정도의 막말을 일삼는 상사
 
특징: 
주위에 친구가 없는 경우가 많다. 누구나 있을 법한 경조사나 개인적인 친구로부터 연락도 전혀 없이 오로지 회사의 인간관계가 전부다. 걸레장수도 입에 걸레를 물고 사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 자신의 막말로 인한 인간관계의 단절을 상하관계로 어쩔 수 없이 맺 어진 회사에서 푸는 경우다.
또라이 강도: 5점 만점 중 4.5점
 
대처법: 
당황하면 지는 거다. 이들에게 당황하는 모습은 곧 먹잇감이다. 당황하면 계속 괴롭히며 희열을 느끼는 종족 들이다. 그들은 오늘 아침 아내와 싸운 감정을 그대로 담아두었다가 당신에게 푼다. 그리고 당황하고 곤혹스러워하는 당신의 모습을 보며 스트레스를 풀고 심지어 즐거워한다. 침착해라. 절대로 당황하면 안 된다. 그가 던진 칼날에 맞서지 말고 받아 넘겨라. 

“김**씨는 얼굴이 왜 그래? 요즘 성형도 많이 한다는데 손 좀 봐야 하는것 아닌가?”
“어머. 팀장님도 그렇게 생각하세요. 저도 제 눈이 좀 쳐져서 수술하고 싶었는데, 역시 보는 눈이 있으시네요. 그럼 다음주에 휴가 일주일만 낼게요. 아참, 그리고 잘 아는 성형외과 있으면 소개 좀 시켜주세요.. 홍홍” 하며 가볍게 웃으며 자리를 떠라. 그가 더 당황한다. 요지는 당황하지 않고 매트릭스 총알처럼 유연하게 받아넘기는 것이다. 
 


3. 성희롱 하는 변태 상사
 
특징:
걸레를 문 상사의 변종이다. 말 뿐 아니라 피지컬 하게 변태성을 드러낸다. 힘없는 사람에게 성적으로 수치심을 유발시켜 삐딱하게 내재된 욕망(?)을 충족시키는 자위를 하는 것이 특징이다. 주로 단 둘이 있을 경우나 알코올이 시발점이다.
또라이 강도: 5점 만점 중 4.5점
 
대처법:
 “너는 포위됐다.” 라는 것을 알려주어야 한다. 책상 위에 몇 달 전 전사에서 교육받은 성희롱 교육 집을 잘 보이게 올려 놓아라. 점심 먹고 돌아와 인터넷 서핑하고 있는 상사에게 들리도록 전화 통화를 해 보라. “응, 그래 3,000만원. 어…… 세금 때면 한 2,700만원 되나? 그거면 유럽여행을 럭셔리 하게 다녀오겠다. 그지?” 뭔 돈이냐고?
아… 요즘 성희롱 신고하면 3,000만원 준다잖아. 증거를 계속 모아 놓으면 된데. 뭐라고? 그래 알았어. 곧 받을 수 있을 것 같으니까 돈 받으면 너 100만원 쏠게.”
 


4. 윗사람한테만 잘하고 아랫사람들에게 막 대하는 상사
 
특징 :
인생이 일방통행이다. 소통이라는 것은 모르고 그저 한 사람에 대한 충성심만 강하다. 통상적으로 윗사람에게 잘 보여서 승진해서 잘나가는 상사를 본 적이 있는 경우 이렇게 된다.
또라이 강도 : 5점 만점 중 3점
 
대처법 :
거울에 비춰 주어라. 상사가 하고 있는 모습 그대로 볼 수 있게 해주면 된다. 똑같이 말해서 스스로 얼마나 창피한 일을 하고 있는지 느끼게 해 주어야 한다. 상사가 갈군 모습 그대로 당신의 아랫사람을 불러놓고 갈궈라. 토시 하나 빠트리지 말고 그리해야 한다. 부하직원이 없다고? 걱정 마시라. 후배에게 전화해서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수화기에 대고 연기해 주면 된다. 그래도 자신의 잘못을 알아채지 못하는 경우는 어떻게 하냐고? 답 없다. 남의 불감증을 당신이 어찌 치유할 소냐?
 



5. 하나부터 열까지 간섭하는 상사

특징 :
두 가지 경우다. 일을 잘 해서 기대가 높지만 위임에 대한 불안함이 있는 경우. 아니면 팀장레벨에서 해야 할 일에 대한 감이 없어 건건이 간섭하는 경우다.
또라이 강도 : 5점 만점 중 2.5
 
대처법 :
미친척하고 칭찬해 주어라. “역시 팀장님께서 하나부터 열까지 일일이 챙겨 주시니까, 제가 리포트 쓰는 게 많이 나아진 것 같아요. 처음에는 좀 힘들었는데 저에 대한 애정이라고 생각하니까 짜증이 좀 줄더 라구요. 감사해요…. 홍홍”
아니면 맞불을 붙여라. 너무 강한 불은 물이 아니라 맞불로 끈다. 똑같이 사사건건 미주알 고주알 물어라. 한번으로 족한 중간보고를 10번씩 해라. 이건 이렇게 하려는데 어쩌죠? 이건 어쩌죠? 이게 맞나요? 거의 잔소리 수준으로 계속 물어라. 그도 지쳐서 “그 정도는 니가 알아서 좀 해라” 라는 말이 입에서 나올 때까지.




Copyright ⓒ직장생활연구소: kickthecompany.com
당신이 가장 소중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