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스파

2016 LoL 이적 시장의 흐름과 이에 대한 고찰

2016년도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이적 시장의 트렌드를 살펴보자!

1,5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KeSPA 대학생 기자단]

 2016 LoL 이적 시장의 흐름과 이에 대한 고찰


모든 스포츠 팀들은 정기 시즌이 끝나면 리빌딩(re-building)에 돌입한다. 성적과 상관없이 각 팀들은 지난 시즌을 되돌아보면서 기존 선수들과는 재계약을 하거나 새로운 선수들을 영입하면서 그들의 팀을 보강한다. e스포츠 시장에서도 이와 똑같은 일이 일어난다. 특히 이번 기사에서는 엄청난 격변을 겪고 있는 이번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 이적 시장의 트렌드를 살펴보고자 한다.

소속팀과의 이별

▶ 2016년을 마지막으로 진에어를 떠나게 된 선수들

이번 시즌이 끝난 뒤 이례적으로 다수의 팀에서 선수들이 재계약을 하지 않았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KT 롤스터의 경우 ‘스코어’ 고동빈 선수를 제외한 4명의 선수들과 계약을 종료하였다. 이번 2016년 최고의 시즌을 보낸 ROX 타이거즈 또한 모든 소속 선수들과 이별하였다. 이 외에도 진에어와 CJ 엔투스에서도 대부분의 선수들과 재계약을 하지 않았고, 삼성 갤럭시, ESC 에버, 그리고 아프리카 프릭스에서도 팀과 선수들 사이의 이별이 이루어졌다. 2016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에서 우승을 거두면서 3회 우승이라는 진기록을 세운 SKT T1에서도 ‘벵기’ 배성웅 선수와 ‘듀크’ 이호성 선수가 떠나면서 굉장히 많은 선수들이 시장에 풀려나왔다. 대다수의 선수들이 방출된 팀의 경우에는 대대적인 리빌딩이 일어날 확률이 높으며, 많은 선수들이 시장에 존재하는 만큼 지난 시즌과는 다른 새로운 팀 조합이 맞춰질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운 만남

▶ SKT T1으로 이적하게 된 피넛 선수

출처(이미지 출처: SKT T1 공식 SNS)

원래 소속팀에서 나와서 새로운 팀을 찾기 위한 선수들이 많아진 만큼, 다른 팀으로 이적하는 선수들의 소식이 점차 들리고 있는 상황이다. 가장 큰 관심을 사로잡았던 것은 올 한해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던 ROX 타이거즈 소속 선수들의 거취였다. 많은 팀들에서 이들을 영입하기 위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예상되었다. 그랬기 때문에 ‘피넛’ 한왕호 선수의 SKT T1 이적과 ‘스멥’ 송경호 선수의 KT 롤스터로의 이적은 당연한 수순이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많은 선수들이 풀려나온 것에 비해서 현재까지 이적이 확정되었다는 선수들의 소식은 적은 편이다. 아직 다음 시즌을 위해서 시간이 많이 남아있긴 하지만, 팀 내에 많은 공석이 존재하고 상당히 새로운 조합의 선수들이 팀 구성을 이룰 확률이 높기 때문에 호흡을 맞추기 위해서라도 빠른 팀 리빌딩이 내년 초반 성적을 결정짓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 해외로 이적하는 (왼쪽 위에서 시계 방향으로) 리라, 하차니, 파일럿, 블랑 선수

출처(이미지 출처: 포모스 김용우 기자님, 2016-12-03일자) (이미지 출처: 데일리이스포츠 이윤지 기자님, 2016-12-02일자) (이미지 출처: 포모스 박상진 기자님, 2016-08-29일자) (이미지 출처: 데일리이스포츠 박운성 기자님, 2016-07-06일자)

이 외에도 해외 팀들로 눈을 돌린 선수들도 존재한다. KT 롤스터 소속이었던 ‘하차니’ 하승찬 선수와 아프리카 프릭스 소속이었던 ‘리라’ 남태유 선수는 프랑스의 팀 바이탈리티로 이적이 확정되었다. 또한 진에어 소속이었던 ‘파일럿’ 나우형 선수와 ‘블랑’ 진성민 선수도 파리 생제르맹으로 이적한다는 소식이 들려오면서 여전히 한국 LoL e스포츠 선수들에 대한 해외 팀들의 수요가 높음을 보여주었다. 한국에서 활동했었던 선수들이 해외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준 사례가 존재하고, 여러 세계 LoL 대회에서 대한민국이 세계 최강임을 여러 번 증명해보인만큼, 추후에도 한국 선수들이 해외 팀 이적 소식은 꾸준히 들릴 것으로 예상된다.

안정적인 재계약

▶ 재계약에 성공한 삼성 갤럭시 선수들

선수들의 이적 소식과는 상반된 소속팀과의 재계약 소식도 속속히 들려오고 있다. SKT T1의 경우 비록 두명의 선수들을 떠나보냈지만, 그 이외의 선수들과는 재계약에 성공하였다. 특히나 벵기 선수와 함께 롤드컵 3회 우승을 하면서 LoL의 아이콘과 같은 ‘페이커’ 이상혁 선수의 거취에 대해서 많은 이목이 집중되었었다. 중국으로 거액의 금액을 받고 이적할 것이라는 소문이 있었지만, SKT T1에서는 최선의 노력을 통해 페이커 선수와의 재계약에 성공하였다. 이 외에도 삼성 갤럭시에서도 ‘헬퍼’ 권영재 선수를 제외한 2016 롤드컵에서 준우승이라는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들과의 재계약에 성공하였다. 이처럼 재계약을 통해 기존 주력 선수들의 유지를 통해 선수들 간의 팀적인 호흡을 보존하면서 부족한 라인의 경우에만 선수 영입을 통해 보충하면서 재계약을 성공한 팀들은 다음 시즌에도 충분히 경쟁력있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운 도전

▶ 코치로 전향한 트레이스 선수

출처(이미지 출처: 삼성 갤럭시 공식 SNS)

새로운 팀과의 계약을 위해 구직 활동을 펼치고 있는 선수들과 달리,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고 코치로서 새로운 도전을 하는 선수도 존재한다. 진에어 소속이었던 ‘트레이스’ 여창동 선수의 경우 선수 활동을 은퇴하고 삼성 갤럭시의 코치로서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되었다. 실제로 SKT T1 소속 선수였던 ‘푸만두’ 이정현 현 코치와 같이 자신의 선수 생활을 바탕으로 훌륭한 코칭 실력을 보여주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여창동 선수가 이끄는 다음 시즌 삼성 갤럭시의 성적을 기대해봐도 좋을 것이다.

국내로의 복귀

▶ 향후 국내에서의 행보가 기대되는 마타 선수

출처(이미지 출처: 포모스 최민숙 기자님, 2016-12-01일자)

이번 이적 시장에서의 또 다른 바람은 바로 해외 선수들의 국내 복귀 선언이다. 많은 국내 선수들이 자유 이적 시장에 풀려나온 것과 함께 다수의 해외에서 활동하던 선수들이 국내 이적 시장에 합류하게 되면서 리빌딩을 목표로 하고 있는 국내 팀들의 선택의 폭이 상당히 넓어졌다. 북미 팀 임모탈스에서 활동했었던 ‘후니’ 허승훈 선수의 경우 SKT T1과 계약하면서 듀크 선수의 공백을 채우게 되었고 중국의 EDG에서 활동했었던 ‘데프트’ 김혁규 선수와 ‘폰’ 허원석 선수는 KT 롤스터와 계약을 하게 되었다. 이 외에도 중국의 RNG에서 활동했었던 ‘마타’ 조세형 선수와 LGD에서 활동했었던 ‘마린’ 장경환 선수 등도 국내 복귀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많은 국내 팬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여전히 해외 대회에서 한국 팀들이 뛰어난 모습을 보이고 있고 특히나 세계 최대의 LoL 대회인 롤드컵에서 꾸준히 한국 팀들이 우승을 거두고 있기 때문에 우승을 목표로 하는 선수들이라면 국내 팀에서 뛰고 싶어하는 것은 당연한 욕구 일지도 모른다.

▶ ROX 타이거즈의 선수 공개모집 공고

출처(이미지 출처: ROX 타이거즈 공식 페이스북)

이처럼 많은 선수들이 열린 시장에 나오게 되었고, 이를 바탕으로 KT 롤스터와 같은 팀들은 각 포지션 별로 최고의 선수를 영입하면서 우승을 위한 리빌딩에 돌입하고 있다. 이적 소식이 나올 때마다 공개되는 각 팀의 라인업에 많은 팬들이 기대감을 표츨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 자체적으로 선수들에게 접근하는 팀들도 있지만, 공개 모집을 통해서 새로운 인재를 영입하려는 노력을 보이는 팀들도 있다. 팬들 입장에서 이러한 리빌딩 소식은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키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기존의 팀과 선수들을 더 이상 응원하지 못한다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을 것이다.

▶ 썸데이 전 KT 롤스터 선수의 구직 활동

출처(이미지 출처: 썸데이 선수 페이스북)

한편으로는 이번 LoL 이적 시장은 e스포츠 시장의 본질을 보여주는듯 하다. 팀이 해체되는 것이 아닌 이상, 모든 기존 소속 선수들과 재계약을 하지 않고 리빌딩에 돌입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선수들의 순환이 빠르고 단기 계약이 주를 이루고 있음을 보여주는 부분이다. 또한 선수들의 구직 활동 또한 페이스북 홍보와 같은 개인 활동을 통해서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난항이 예상된다. 이러한 선수들의 계약 내용 또한 대부분이 투명하지 않다는 점에서 실제로 어느 정도의 기간 동안 어떠한 대우를 선수들이 받게 되는지에 대해서 관계자가 아닌 이상 알기가 쉽지 않다. 최근 임모탈스의 경우 공식 SNS에 ROX 타이거즈 소속이었던 '고릴라' 강범현 선수의 유니폼 사진을 올리면서 마치 계약이 성사된듯한 뉘앙스를 풍겼고, 이는 강범현 선수가 사실이 아님을 밝히면서 일단락되었다. 이와 같은 행동은 선수들의 계약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팀들의 대우가 선수들에게 얼마나 중요한 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좋은 예이다. 어린 선수들이 많이 활동하고 상당히 지속 기간이 짧은 것은 e스포츠 문화의 특성이기도 하지만, 더 성숙한 e스포츠 문화가 정착되고 안정적으로 e스포츠 시장이 지속되기 위해서는 선수들의 권리가 확실하게 보장되고 투명한 계약이 이루어져야할 것이다.

▶ 논란이 되었던 임모탈스의 공식 SNS 포스팅

출처(이미지 출처: 포모스 김용우 기자님, 2016-12-04일자)

현재 많은 훌륭한 LoL 선수들이 거취가 아직도 확정되지 않은 상황 속에서, 팬들은 우려와 기대의 시선으로 다음 시즌을 바라보고 있다. 격변의 연속인 이번 이적 시장만큼 내년 2017년 LoL 챔피언스 코리아의 새로운 모습이 더욱 더 기대가 된다.

작성자 정보

케스파

한국e스포츠협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