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전국투자자교육협의회

[미국 배당주투자 #07] 보유하고 있는 달러, 환 위험을 관리하는 간단Tip

50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래 그래프는 달러/원 환율의 흐름을 나타내고 있는데, 위로 크게 솟은 두 번의 흔적이 보일 것이다. 약 20년 전 우리나라의 IMF 사태와 10년 전 미국 發 금융위기 시점이다. 평소 1,000원 내외의 환율이 IMF 위기 당시 1,960원까지 상승했으며, 2008년 금융위기 당시 1,540원대까지 급등했다.

달러를 보유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위기에서 투자 자산을 지킬뿐 아니라 큰 이익까지 볼 수 있기 때문에 달러 보유는 갑작스러운 소나기와 폭풍우에서 우리를 지켜줄 우산 역할을 해 줄 수 있다.

하지만, 미국 배당주투자에 있어 달러 약세로 인한 환차손도 생길 수 있음을 감안해야 한다.

달러 역시 변동성을 가진 자산이기 때문에 이왕이면 달러가 저렴할 때(=원화 강세 시기) 사 모아두는 것이 환율 상승에 따른 시세차익까지 덤으로 얻을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아무리 좋은 자산, 달러라 하더라도 비싸게 사면 소용이 없다.

그럼에도 들고 있는 달러가 약세를 보일 것 같다고 생각될 때에는 금, 기름(원유)과 같은 원자재 관련 자산에 투자하는 것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금이나 원자재는 달러를 기반으로 거래되기 때문에 달러가 약세를 보일 경우 반대급부로 원자재 가격은 올라가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즉, 금 ETF, 원자재 ETF 혹은 원유 ETF 등에 투자하는 것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자산 역시 달러 시세와는 별도로 외부 변수의 영향도 받기 때문에 무조건 달러 약세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방법은 아님에 유의해야 한다.


- 본 콘텐츠는 이용자의 자산관리 및 금융 지식 향상을 목적으로 작성된 교육 콘텐츠입니다.

- 본 콘텐츠에서 제공되는 금융상품 및 시장 정보 등을 이용하여 투자를 했을 시 발생하는 손실의 귀책사유는 이용자에게 귀속되오니 투자는 이용자 자신의 판단과 책임하에 신중히 결정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금융투자상품은 원금 보장이 되지 않을 수 있으며, 자산운용 결과에 따라 이익 또는 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전국투자자교육협의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