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보드나라/케이벤치

VDT 증후군을 예방하자, 앱코 WEM40 버티컬 인체공학 무선 마우스

앱코 WEM40 버티컬 인체공학 무선 마우스

3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PC에 있어 필수로 사용되는 마우스. 그 마우스도 사용하는 사용자의 목적에 따라 게이밍 마우스, 저소음 마우스, 인체공학에 있어 사용자의 피로도를 최소화 해주는 버티컬 마우스 등 굉장히 다양한 모델들이 출시되고 있다.

이러한 다양한 모델들을 출시하고 있는 마우스 시장에서도 최근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 기능도 있는데 바로 무선 기능이다.

이번 기사에선 이러한 다양한 마우스 용도 중 최근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는 무선 기능을 탑재했으며 동시에 사용자의 손목과 피로도를 최소화 해주는 마우스인 버티컬 마우스를 한번 살펴볼까 한다.

바로 앱코 WEM40 버티컬 인체공학 무선 마우스다.

■ 인체 공학적 버티컬 디자인이 적용된, 앱코 WEM 40 무선 마우스

앱코의 WEM 40 무선 마우스는 제품의 이름과 생김새에서 엿볼 수 있듯이 손목의 피로와 그리고 VDT 증후군 등을 예방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설계 됐다. 그 외로는 이제 마우스 상단부에 ABKO라는 로고도 각인되어 디자인적 포인트를 줬다.

참고로 해당 마우스의 설계 디자인과 관련하여 앱코측에선 57~60도에 이르는 각도로 마우스를 디자인 했다고 밝혔다.

제품을 그립하는 좌측 면에는 별도의 마감처리가 되어 있어 실제 그립을 했을 때 조금 더 안정감 있는 느낌을 받았으며, 마우스의 클릭 버튼이 위치해 있는 우측면 또한 클릭 버튼에 약간의 홈이 파여져 있어 실제 그립감도 상당히 만족스러운 느낌을 받았다.

참고로 필자는 마우스를 그립 할 때 전체를 감싸는 팜 그립을 했을 때의 느낌이며, 사용자 마다 마우스를 마우스를 그립하는 방식에 따라서 소폭 다를 수 있다는 점 참고하길 바란다.

그 외로 좌측 면에 위치한 두 개의 버튼은 앞으로 가기/뒤로가기 기능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어서 마우스 클릭 스위치의 경우엔 HUANO사의 스위치가 탑재 됐으며, 앱코측에서 밝힌 자료에 따르면 해당 스위치의 클릭 수명은 약 500만회의 수명을 보장한다고 밝히고 있다.

마우스의 주요 스펙중 하나인 센서와 관련되어선 무선센서 PMW 3065가 탑재되었으며, DPI 조절 으로는 총 3개의 DPI 단계로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DPI 단계는 800/1200/1600를 지원하고 있는 만큼 사용자의 환경에 맞추어 변경할 수 있도록 했다.

■ 2.4GHz USB 동글, 충전식 배터리를 탑재

아울러 무선 마우스인 만큼 일부 소비자들은 배터리에 대한 우려도 있으리라 생각된다.

앱코에선 이와 관련하여 WEM40 버티컬 인체공학 무선 마우스는 완충 시 최대 62시간 사용이 가능하며, 배터리 충전의 경우엔 USB 마이크로 5핀을 이용하여 충전하면 된다.

아울러 마우스 연결의 경우엔 기본으로 제공되는 USB 동글을 사용하면 되며, 별도의 소프트웨어 설치 없이 자동으로 연결된다.

해당 마우스의 연결되는 네트워크 대역폭은 2.4GHz로 연결되며 앱코측에선 최대 10m 범위 공간에서의 무선 연결 성능을 보여준다고 밝히고 있다.

■ 버티컬 마우스의 새로운 선택지, 앱코 WEM40 버티컬 인체공학 무선 마우스

끝으로 금번 리뷰에서 살펴본 앱코 WEM40는 기존 다양한 버티컬 마우스에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해주는 마우스가 아닐까 싶다.

버티컬 마우스라는 제품적 설계를 통해 사용자의 손목 부담감은 줄여 주며 동시에 기존 마우스의 단점 중 하나인 선을 제거한 무선 마우스라는 장점과 편의성을 접목 시켜준 마우스이기 때문이다.

모쪼록 사무용 마우스로 혹은 손목이 불편하여 새롭게 편안한 마우스를 찾고 있다면 금번 리뷰에서 살펴본 앱코WEM40은 어떨까? 가성비 좋은 약 2만원 이라는 금액 대에 무선 마우스 + 버티컬 마우스의 조합을 갖춘 새로운 제품이니 말이다.

작성자 정보

보드나라/케이벤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