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보드나라/케이벤치

보다 컴팩트해진 제닉스의 베스트 게이밍 마우스, 제닉스 TITAN G MINI

제닉스 TITAN G MINI

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다양한 PC 게이밍 주변기기를 선보이고 있는 제닉스 크리에이티브의 제품중, 올해 마우스 제품군에서 게이머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제품이 있다.

바로 제닉스 TITAN G 게이밍 마우스다.

인체공학적인 디자인과 버튼감, 센서, RGB 효과 등 뛰어난 품질을 선보이면서, 가격적인 부분에서도 큰 부담감이 없는 뛰어난 가성비를 자랑했기 때문이다.

이후, 센서등급은 다소 낮추고 기능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가성비를 더욱 끌어올린 TITAN G LT 모델까지 출시하면서 TITAN G 라인업을 더욱 확대했다.

그리고 최근, 작은 손에도 알맞은 크기로 컴팩트화된 TITAN G MINI 모델이 추가되어 다시 한번 더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 케이벤치에서는 제닉스의 TITAN G의 컴팩트화된 제품, TITAN G MINI 모델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져보았다

■ 인체 공학적 디자인은 그대로, 사이즈는 조금 축소

제닉스 TITAN G 마우스의 여러 사용기, 평가들을 살 펴보았다면 알 수 있겠지만 대부분 좋은 평가를 주었지만, 그 중에서도 눈에 띄게 좋은 평가를 받았던 부분은 바로, 그립감이였다.

마우스를 사용함에 있어서 사실 가장 중요한 것은 어찌보면 기능이나 성능 보다도, 마우스를 사용할때 불편함이 없어야한다는 점인데, 이 부분에서 가장 크게 작용하는 것이 바로 그립감이다.

그런 부분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제닉스 TITAN G 모델은 성능이나 기능을 따지기 이전에 이미 합격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다만, 언제나 사람마다 호불호가 갈리는 부분이 있기 마련이고, TITAN G 모델도 피해갈 수 는 없다. 그 부분이 바로, 마우스 크기였다.

일반 성인의 평균적인 손 크기를 고려한 디자인이였겠지만, 같은 그립감에 조금만 더 작았으면 하는 바람을 가진 유저들이 있었다.

그래서 이번 제닉스 크리에이티브는 이러한 고객들의 니즈까지도 만족시키기 위해 선보인 제품이 바로 이번 TITAN G MINI 모델이다.

▲ TITAN G 모델(좌)과 TITAN G MINI 모델(우), 눈에 띄게 작진 않다

실제로 전체적인 제품은 이전 TITAN G 모델과 똑같은 모습으로, UV 무광코팅으로 안정감있는 그립감, 6개의 버튼, 태프론 피트, RGB LED 효과까지 그대로 적용되어 있는 모습이다.

유일하게 달라진 점을 꼽으라면 앞서 이야기 했던 TITAN G 모델에 비해 전체적인 크기가 축소된 것으로,

TITAN G 모델의 전체적인 크기가 120 x 66 x 42 mm 였지만, 이번 TITAN G MINI는 116 x 64 x 41mm 로 작아진 모습이다.

수치상으로는 약 2~4mm 수준으로 작아지고 실제로 대충 눈으로 보면 별로 안작아진듯한 느낌을 받지만, 실제로 손으로 쥐어보면 작아진 크기가 체감적으로 확 느껴진다.

실제로 필자의 손도 작은 편에 속하는 편이고 작은 마우스를 선호하는 편인데, 기존 TITAN G 모델도 좋은 그립감을 느낄 수 있었지만, 좀더 컴팩트해진 MINI 쪽이 더 마음에 들었다.

특히, 이 느낌이라면, 여성 게이머들에게도 부담없이 추천해 줄 수 있을 제품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번 제닉스의 TITAN G MINI가 TITAN G모델과 추가로 하나 더 달라진 점을 찾아볼 수 있었는데, 바로 케이블 부분이다.

사실 아주 큰 변화는 아니지만, 절연체가 없는 파라코드 케이블을 활용하도록 된 변화된 모습으로 기존 TITAN G 모델보다 좀더 유연한 느낌을 제공하는 편이다.

■ 너프 없는 센서 등급, 하이엔드 게이밍 옵티컬 센서 PMW 3389 사용

마우스 제조사들이 후속 모델을 출시할때, 특히나 디자인은 유지한채 사이즈를 줄인 소형 작은 마우스를 선보일때면 일반적으로 기존 모델에 비해 기능을 줄이거나, 혹은 내부 성능, 즉 센서의 등급을 낮추는 경우가 간혹 있다. 일명 너프 버전이다.

이는 게이밍 마우스의 핵심인 성능적인 부분이 하락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후속 모델을 기대하는 게이머들의 입장에서는 걱정할 수 밖에 없는 부분인데, 이번 TITAN G MINI 모델은 다행히도 기존 TITAN G 모델과 동일한 센서를 활용한다.

TITAN G 모델에 사용된 하이엔드 게이밍 옵티컬 센서이자 PIXART사의 PMW 3389를 그대로 사용해 빠르고 정확한 움직임을 MINI 모델에서도 그대로 경험할 수 있다.

TITAN G 모델과 동일하게 바닥의 스위처를 통해 125Hz~1,000Hz의 폴링 레이트를 지원해, 일부 오래된 게임, 프로그램 등에서 오작동을 줄일 수 있다. 또한, DPI는 최대 16,000까지 지원하는 만큼, 높은 트래킹과 반응 속도를 제공 받는 것도 동일하다.

앞서 언급했던 그립감과 함께 호평을 받았던 OMRON 스위치의 버튼감도 그대로이기 때문에 고성능 센서도 그대로, 전반적인 기능적인 부분까지도 모두 그대로인 말그대로 사이즈만 줄어든 모델로서 좀더 컴팩트한 제품을 원했던 사용자들에게 안성맞춤 일 것으로 생각된다.

■ 소프트웨어 지원도 여전

다시 언급할 필요가 있을까 싶기도 하지만, 제닉스 TITAN G 에서 지원하는 소프트웨어적인 기능도 모두 그대로 지원한다.

크게 달라지는 부분이 없는 부분이긴 하지만, 다시 한번 설명드리자면, TITAN G 시리즈 전용 소프트웨어가 제공되며, 직관적인 GUI 환경이기 때문에 손쉽게 셋팅이 가능하다.

또한, 5개의 프로파일을 통해 게임마다 다른 설정을 이용하는 것이 가능하고, 버튼별 단축키 설정, 더블클릭 속도 설정, 포인트 입력 속도와 같은 세부적인 설정도 변경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RGB LED 조명 효과를 변경할 수 있으며 사용자의 취향대로 색변경과 효과를 선택할 수 있다.

■ 성능도 중요하지만, 나에게 맞는 마우스가 더 중요

TITAN G MINI는 기존 TITAN G 모델보다 크게 달라진 점이 없는 제품이지만, 작아진 크기, 이 크기의 변화는 다시 한번 더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는 부분이다.

만약, 나에게 맞지 않은 크기의 마우스를 사용하게되면 나에게 맞는 그립을 활용할 수 없다는 것이 게임을 하는데에 있어서 크게 불편을 작용할 우려가 있다.

예를 들어 내가 평소 마우스 버튼까지 덮어 사용하는 팜 그립으로 마우스를 사용하는 사람인데, 마우스가 손에 비해 너무 작다면, 강제적으로 버튼을 위해 클로 그립을 사용할 수 밖에 없게된다. 반대로, 클로그립으로 마우스를 쥐던 사람이 내손에 너무 큰 마우스를 사용하게되면 강제로 팜그립이 될 수 밖에 없어 불편함을 느낄 수 밖에 없다.

이러한 부분은 게임을 더 잘하기 위해 구매하는 게이밍 제품 특성상 불편함을 준다는 것 자체가 게임에 영향을 줄 수 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게임을 좀더 편하게, 잘하기 위해 구매하는 게이밍 마우스는 자체적인 성능도 성능이지만 그립감과 내손에 맞는 마우스가 매우 중요하다고 다시 한번 강조할 수 있겠다.

이번 TITAN G MINI 모델의 출시는 사실 제닉스 크리에이티브에서 유저들의 손 크기에 따른 사용환경과 니즈를 적극 반영한 제품이라고 볼 수 있고, 일반 성인의 평균 적인 사이즈 모델의 TITAN G 모델과 이번 MINI 모델을 자신의 손 크기에 맞게 선택할 수 있는 환경이 구성 되었다고 볼 수 있겠다.

따라서, TITAN G 모델 구매를 고려하고 있다면, 그리고 나에게 컴팩트한 마우스가 더 알맞다면, 이번 TITAN G MINI 모델을 선택하는 것이 좀더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이야기 할 수 있다.

작성자 정보

보드나라/케이벤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