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plaza

셀토스부터 모하비까지, 기아차 RV 작명법

RV 프로페셔널 기아차의 차 이름에 담긴 뜻

2,45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아차가 7월 국내에 출시할 글로벌 소형 SUV의 차명을 셀토스(SELTOS)로 확정했다. 코드명 SP2로 개발된 셀토스는 하이클래스 소형 SUV 시장을 노리는 기아차의 글로벌 전략 차종이다. 셀토스의 추가로 기아차는 소형부터 대형까지 여러 차급을 아우르는 다양한 RV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RV 프로페셔널의 브랜드 정체성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가 기대된다.

셀토스는 차명에 한자를 주로 사용하는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같은 이름으로 팔릴 예정이다. 자동차는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상품인 만큼 좋은 차명은 좋은 상품성만큼이나 중요하다. 때문에 발음이 쉽고 기억에 남으며 뜻도 좋은 이름이 필요하다. 이번에 더해진 셀토스 외에 스포티지, 쏘렌토, 모하비, 스토닉, 쏘울, 니로, 카니발 등 기아차 RV 모델명의 뜻을 살펴보자.

셀토스 SELTOS

셀토스(SELTOS)는 ‘빠른, 신속한’을 뜻하는 영단어 스피디(Speedy)와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헤라클레스의 아들인 켈토스(Celtos)의 이름을 합친 합성어다. 기아차의 신형 SUV 셀토스는 글로벌 소형 SUV의 대범한 스타일과 차별화된 주행성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기아차는 셀토스를 하이클래스 소형 SUV로 부른다. ‘컴팩트 시그니처’를 핵심 키워드로 삼아 감성을 자극할 여러 가치를 담아내는 데 집중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셀토스에 대해 “정통 SUV의 스타일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과 고급스러우며 공간감이 뛰어난 실내, 즐겁고 편안한 주행 성능, 탑승자의 감성까지 채우는 첨단 신기술을 더해 기존의 소형 SUV와는 차별화된 상품성을 부여했다”라고 설명했다.

셀토스는 이달 인도에서 글로벌 언베일링을 통해 전 세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며, 7월 국내 판매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출시될 계획이다.

스토닉 STONIC

스토닉(STONIC)은 최고의 가성비를 자랑하는 기아차의 엔트리 SUV다. 젊은 층의 취향에 맞춘 날렵한 디자인, 뛰어난 공간 활용성, 알뜰한 연비 등 이점이 많은 ‘만능 소형 SUV’로 통한다. 스토닉의 이름은 셀토스와 마찬가지로 합성어다. 영단어 스피디(Speedy)에 음계의 으뜸음을 뜻하는 토닉(Tonic)을 더한 이름. 기아차 관계자에 따르면 ‘날렵한 이미지의 소형 SUV 리더’라는 콘셉트를 차명에도 반영했다고 한다.

쏘울 부스터 SOUL BOOSTER

쏘울(SOUL)은 SUV 스타일에 세단의 승차감을 더한 소형 SUV의 선두주자다. 2008년 등장 이후 북미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어 기아차의 수출효자로 자리잡았다. 쏘울의 이름은 ‘영혼, 정신’을 뜻하는 영단어 소울(Soul)에서 따왔다. 쏘울의 공개 당시 피터 슈라이어 사장은 “자동차를 통해 자신의 영혼과 정신을 표현할 수 있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올해 출시된 쏘울 부스터는 쏘울의 3세대 모델로, ‘부스터’는 3세대 쏘울의 별칭이다. ‘에너지를 증폭시키는 것, 촉진제, 추진제’ 등의 의미를 가진 영단어 부스터(Booster)에서 별칭을 따왔다. 기아차 관계자는 “쏘울 부스터가 고객의 일상을 즐겁고 당당하게 만들 것이란 기아차의 자신감을 담아 별칭을 붙였다”라고 설명했다.

니로 NIRO

니로(NIRO)는 기아차의 기술력을 상징하는 친환경 전용 모델이다. 이름에도 기아차의 자부심이 담겨 있다. 극대화된 친환경 기술력을 연상시키는 니어 제로(Near Zero, 제로에 가까운), 강화된 친환경 모델의 위상을 상징하는 히어로(Hero, 영웅)를 결합한 합성어다. 이름만큼이나 니로는 국내 친환경 자동차 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자랑한다.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전기차(EV) 등 세 가지나 되는 친환경 구동계를 제공하는 SUV는 기아차 니로뿐이다.

스포티지 SPORTAGE

스포티지(SPORTAGE)는 1993년 등장 이후 지금까지 26년 동안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국산 RV 장수 모델이며, 기아차 RV로는 처음으로 글로벌 누적 판매 500만 대를 돌파한 베스트셀러다. 스포티지의 성공 비결 중 하나는 명확한 타깃층 설정에 있다. 심지어 이름부터 그렇다. 스포티지는 스포츠(Sports) + 대중(Mass) + 고급(Prestige)의 합성어다. ‘레저와 스포츠를 즐기면서, 합리적인 고급품을 찾는 계층을 위한 차’를 뜻한다. RV의 정체성을 정확하게 꿰뚫어 본 이름이다.

쏘렌토 SORRENTO

쏘렌토(SORRENTO)는 2002년 출시 이후 지금까지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중형 SUV다. 스포티지, 카니발과 함께 기아차의 RV 1,500만 대 누적 판매를 견인한 주력 모델이기도 하다. 쏘렌토의 이름은 지역명 소렌토(Sorrento)에서 따왔다. 이탈리아 나폴리 근처의 휴양지의 이름이자, 미국 샌디에이고 부근 첨단기술 단지의 이름이기도 하다. 특히 쏘렌토는 네티즌 투표로 차명이 결정되기도 했다. 메이사(MESA), 세라토(CERATO) 등 세 가지 후보 중 50% 이상의 표를 받아 쏘렌토가 선정됐다.

카니발 CARNIVAL

카니발(CARNIVAL)은 1998년에 등장했다. 국산차 최초의 미니밴으로 수많은 가족의 이동을 책임져 온 ‘대한민국 대표 미니밴’이란 호칭이 어울리는 모델이다. 차명은 ‘축제’를 뜻하는 영단어 카니발(Carnival)에서 따왔다. ‘축제에 잘 어울리며, 자유롭고 낭만적인 레저를 추구하는 현대인의 바람을 실현하는 이상적인 자동차’란 의미를 담았다. 한편 1세대 카니발은 트림명에도 의미를 담았었다. 트립(TRIP)은 ‘즐거운 여행’을, 랜드(LAND)는 ‘레저의 새로운 세계’를, 파크(PARK)는 ‘공원을 의미하는 최고급 차종’이란 뜻을 내포했다.

모하비 MOHAVE

기아차의 SUV 기함, 모하비(MOHAVE)는 2008년 등장 이후 국내 유일의 V6 디젤 엔진을 얹은 강인한 프레임 보디 대형 SUV로 시장에서 강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어디든 갈 수 있을 듯한 강인함을 자랑하는 모하비의 이름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모하비 사막(Mojave Desert)에서 따왔다. 이곳은 기아차의 주행시험장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한편, 기아차 최초의 대형 SUV 차명인 MOHAVE는 영어로 풀어보면 또 다른 의미를 담고 있다. ‘Majesty Of Hightech Active VEhicle’로, ‘최고의 기술을 갖춘 SUV 최강자’쯤으로 풀이할 수 있다.


이름이 운명에 영향을 준다는 말이 있다. 이 말을 믿는 사람도 있고 안 믿는 사람도 있겠지만, 우리는 이름을 통해 상대를 구분하고 기억한다. 자동차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자동차 제조사들은 많은 공을 들여 차명을 짓는다. 더욱 좋은 억양과 뜻을 찾아 단어를 합성하고, 지역의 이름을 따오기도 한다. 하지만 기본은 같다. 공들여 만든 자동차의 특성을 담되, 부르기도 기억하기도 쉬운 이름이 좋다. 스토닉, 쏘울 부스터, 니로, 스포티지, 쏘렌토, 카니발, 모하비. 이미 익숙해져서 그럴지도 모르지만 모두 입 안에 착 감기는 이름들이다. 이제 기아차의 새로운 하이클래스 SUV ‘셀토스’가 여기에 더해질 예정이다.

K-PLAZA 편집팀

작성자 정보

k-plaza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