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plaza

2019 상하이 모터쇼의 기아차

중국형 K3와 첨단 기술로 대륙을 사로잡다

1,5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아자동차가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중국 시장용 신차 ‘올 뉴 K3(全新一代K3)’를 선보였다. 지난해 국내를 시작으로 세계 시장에 출시된 K3 2세대 모델을 중국 시장의 기호에 맞게 바꾼 중국형 모델이다.

과감한 그릴 디자인이 돋보이는 중국형 K3

출처기아자동차

중국형 K3는 차체 크기를 키우면서 롱후드 스타일의 전면부 디자인을 도입, 기존 모델 대비 더욱 우아하며 날렵한 모습을 자랑한다. 크고 화려한 스타일을 선호하는 중국 소비자들을 겨냥해 세로바 형태의 크롬 도금 라디에이터 그릴로 볼륨감을 더했다. 더불어 역동적인 심장박동을 표현한 전후면의 ‘하트비트’ LED 램프 등을 적용해 차이를 뒀다.

중국형 K3의 뒷모습

출처기아자동차

앞뒤 범퍼 등 외관 디자인을 개선한 중국형 K3의 길이, 너비, 높이는 각각 4,660, 1,780, 1,450mm로, 한국형보다 20mm 길고 20mm 좁으며 10mm 낮다. 실내는 수평으로 뻗은 센터페시아 및 이와 깔끔하게 이어진 콘솔을 비롯해 7인치 컬러 클러스터, 10.25인치 AVN 모니터 등으로 디자인과 기능적인 면을 모두 챙겼다.

모터쇼에서 K3를 설명 중인 윤중관 둥펑위에다기아 마케팅실장 상무

출처기아자동차

중국형 K3는 1.4L 터보, 1.5L 스마트스트림의 두 가지 엔진이 적용된다. 터보 엔진은 듀얼 클러치 변속기, 스마트스트림 엔진은 무단변속기와 짝을 이룬다. 터보 엔진은 역동적인 주행 성능, 스마트스트림 엔진은 연비에 초점을 맞춰 다양한 소비자를 공략할 계획이다.

모터쇼에서 올렉 손 기아차 중국 디자인 담당 상무가 발표하고 있는 모습

출처기아자동차

기아차가 자랑하는 각종 첨단 운전자 보조 장비(ADAS)는 경쟁자들과 차별되는 요소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등을 적용했다. 한편, 중국 시장의 입맛에 맞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바꿨다. 중국형 K3에는 바이두(百度) 기반의 스마트 멀티미디어 시스템이 적용된다.

중국형 K3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출처둥펑위에다기아

또 하나 주목할 부분이 있다. 기아차는 중국형 K3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추가했다. 니로와 같은 직렬 4기통 1.6L 엔진에 전기모터를 맞물려 앞바퀴를 굴린다. K3 PHEV는 중국의 신에너지 자동차 규제를 충족하며, 뛰어난 연비로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은 중국 소비자들에게 크게 어필할 것으로 기대된다.

K3 PHEV의 뒷모습

출처둥펑위에다기아

기아차는 올 뉴 K3 가솔린 및 PHEV 모델을 중국 시장에 5월 중 동시에 출시하고 중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차급 중 하나인 C2 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윤중관 둥펑위에다기아 브랜드마케팅실장(상무)은 “올 뉴 K3는 중국 승용 최대 시장인 C2 미드 시장을 공략한다. 새로운 디자인과 우수한 상품성으로 중국 소비자들을 충분히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2019 상하이 모터쇼를 ‘기아차의 미래 신기술 및 브랜드를 체험하는 새로운 감성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볼거리를 준비했다. 2,475㎡(약 749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해 올 뉴 K3 신차 4대, 스팅어, K5 프로, KX5, 즈파오, 이파오, KX 크로스 등 양산차 11대, 이매진 바이 기아 콘셉트카 1대 등 총 16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이매진 바이 기아

출처둥펑위에다기아

서울모터쇼를 통해 아시아 최초로 공개한 ‘이매진 바이 기아’ 또한 이번에 상하이 모터쇼를 찾았다. 기아차가 꿈꾸는 미래 전기차를 보여주는 콘셉트카이기에 의미가 크다. 첨단 기술과 승객의 감성을 모두 채우는 인간지향적인 디자인을 바탕으로 전기차에 특화된 공기역학 기술을 더한 걸작이란 평을 받고 있다.

기아 R.E.A.D. 시스템을 체험 중인 관람객들

출처둥펑위에다기아

관람객의 체험을 위한 R.E.A.D. 시스템, VR 레이싱 게임, KX5 AR X-레이 등의 전시물도 준비했다. R.E.A.D. 시스템은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자동차가 인식해 감정과 상황에 맞게 차량의 실내 공간을 최적화하는 시스템(Real-time Emotion Adaptive Driving)으로, 지난 1월 미국 CES에서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올 뉴 K3 CTCC 레이싱카

출처둥펑위에다기아

VR 레이싱 게임은 올 뉴 K3 CTCC 레이싱카를 실제로 운전하는 듯한 재미를 안긴다. 올 뉴 K3 CTCC 레이싱카는 자동차 경주대회인 ‘중국 투어링카 챔피언십(CTCC, China Touring Car Championship)’ 출전을 위해 개조한 고성능 차다. 한편, KX5 AR X-레이는 이동형 디스플레이가 KX5 차량을 따라 이동하며 차량을 투시, 증강현실을 통해 주요 사양을 전달한다.

출처기아자동차

부스 디자인의 경우 고급스럽고 간결한 프레임 디자인으로 개방감을 확보하고 복층 구조의 구성으로 공간 효용성을 더욱 높인 ‘기아 글로벌 커먼부스 3.0 디자인’을 최초로 시범 적용, 관람객 편의를 더욱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는 이번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중국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더욱 높이고 친환경·신기술 선도 기업의 이미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K-PLAZA 편집팀

작성자 정보

k-plaza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