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k-plaza

하반기 데뷔할 기아차의 두 SUV 미리보기

서울모터쇼에서 화제를 모은 모하비 마스터피스와 SP 인스파이어

72,0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기아자동차가 2019 서울모터쇼에서 ‘모하비 마스터피스’와 ‘SP 시그니처’의 두 가지 콘셉트카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올 하반기에 등장할 모델의 미리보기에 가까운 두 차는 모두 존재감 가득한 디자인으로 모터쇼에서 화려한 조명을 받았다. 이들은 RV 명가를 넘어 RV 프로페셔널로 거듭나는 기아차의 미래를 책임질 모델들이다.

신형 모하비의 단서, 모하비 마스터피스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올 하반기 신차급 변경을 앞둔 모하비의 콘셉트카다. 곧 등장할 신형의 디자인을 미리 선보이는 예고편에 가깝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기아차 SUV의 기함인 현행 모하비의 디자인 기조를 계승하면서도 혁신적이며 과감한 시도를 더해 주목을 끈다. 기아차는 “SUV 기함으로서의 가치를 디자인에 담아내는 데 집중했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한 차원 높은 디자인 완성도를 자랑한다”고 밝혔다.

어느 각도에서 봐도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존재감이 넘친다. 전면부에는 기아차 특유의 호랑이 코 그릴을 확대 해석한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했다. 그릴과 헤드램프 사이의 경계를 없앤 수직형 라이트 배치가 인상적이다. 웅장함과 무게감을 뽐내면서도 하이테크한 감각을 뽐낸다. 후면부 역시 전면부의 수직형 이미지를 적용한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로 세련되면서도 당당한 이미지를 뿜어낸다.

양산형 모하비 모델은 올 하반기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 모하비 마스터피스 콘셉트카에서 예고한 것처럼 신차급에 가까운 디자인 변경과 함께 프리미엄 대형 SUV에 걸맞은 첨단 사양들을 대거 적용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새로운 모하비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및 최신 커넥티비티 기능 등 기아차의 선행 기술을 모두 담아 최고의 상품성을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유일의 뒷바퀴굴림 기반 V6 3.0L 디젤 엔진, 프레임 보디 등 기존 모하비의 특징을 계승하면서도 주행성능과 승차감, 정숙성 등을 기존 대비 크게 끌어올릴 계획이다.

기아차 루크 동커볼케(Luc Donkerwolke) 디자인 담당 부사장은 “모든 브랜드에는 아이콘이 필요하다. 혁신을 거듭하는 최고의 DNA를 담은 제품이어야 한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기아차 정통 SUV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잇는 변화를 고스란히 담은 아이콘이다. 진정한 SUV의 디자인을 담았다. 첨단 기술과 심플한 구조, 수평의 편안함, 우아한 디테일과 좋은 마무리, 정밀한 만듦새로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였다”라고 말했다.

하이클래스 소형 SUV 콘셉트, SP 시그니처

SP 시그니처는 하반기 출시를 앞둔 기아차의 하이클래스 소형 SUV 콘셉트카다. 지난해 델리모터쇼에서 기아차가 공개한 SP 콘셉트카를 바탕으로 고급형 소형 SUV에 걸맞게 디자인을 더욱 정교하고 고급스럽게 다듬었다.

SP 시그니처 콘셉트카의 디자인은 기아차 디자인의 진화를 제시한다. 기존에 기아차가 내놓았던 어떤 모델과도 다르다. 물론 쏘울 부스터에서 선보였던 얇은 헤드램프와 두툼한 그릴의 조합이라는 특징은 이어받았다. 하지만 SP 시그니처는 더욱 강인하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뽐낸다. 기아차 SUV에 기대하는 혁신적인 디자인에 부합한다.

기아차는 SP 시그니처 디자인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대담하게 뻗은 긴 보닛, 강인한 범퍼 디자인을 통해 전면부의 대범한 인상을 완성했다. 옆면은 볼륨감을 강조한 면 처리와 스포티한 캐릭터 라인을 이용해 역동성을 강조했다. 뒷면은 테일램프와 연결되는 테일게이트 가니시를 적용해 고급감을 더했다.”

기아차는 올 하반기 SP 시그니처를 바탕으로 한 하이클래스 소형 SUV를 출시하고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소형 SUV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쏘울이 미국 젊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훔친 것처럼 SP 시그니처 또한 글로벌 시장에서 충분히 그럴 가능성이 높다.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 담당 부사장은 “SP 시그니처는 하이클래스 소형 SUV로, 가장 혁신적이고 젊은 SUV다”라고 말했다.

모하비 마스터피스와 SP 시그니처는 기아차가 꿈꾸는 미래를 제시하는 콘셉트카다. 기아차는 RV 시장에서 최고로 꼽히는 모델들을 내놓을 계획이다.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은 “혁신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상품성, 프리미엄 브랜드 등을 모두 갖춘 모델로 RV 시장에 끊임없이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뛰어난 상품성을 바탕으로 라인업을 넓히며 RV 시장의 최고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다. 5년 연속 RV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지난해에는 RV 차량 누적 판매 300만 대를 넘겼다. 쏘렌토, 카니발, 스포티지, 니로, 쏘울, 스토닉 등 각 모델들이 뚜렷한 성격과 뛰어난 상품성으로 시장의 인정을 받고 있다. 이제 기아차는 RV 명가를 넘어 RV 프로페셔널로 거듭나려 한다. SP 시그니처와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이를 위한 쌍두마차가 될 것이다.

작성자 정보

k-plaza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