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jobsN

★ 1억1600만원…한국에 7명뿐인 ★★★★ 연봉은?

우리나라에 단 7명밖에 없는 대장 연봉은 얼마

200,57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억대 연봉 받는 4성 장군
초급장교 소위 연봉은 3000만원대
2020년 병사 봉급 33% 인상

군인은 나라를 지킨다는 명예로 산다. 하지만 이들도 먹고살아야 하는 사람이다. 군인 연봉은 얼마일까? 국방부가 최근 이 질문의 답을 해줄 자료를 내놨다. 바로 ‘2019 국방통계연보’ 보고서다.


◇대령부터 억대 연봉, 중령도 사실상 억대 연봉

2018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을 마친 뒤 접견실로 걸어가고 있다.

출처국방부 제공

군대에서 장군은 장성(將星), 말 그대로 ‘별’이다. 약 60만명 전체 장병 가운데 장군은 405명. 그중 별 중의 별이라고 불리는 4성 장군 ‘대장’은 7명이다. 60만 국군의 정점인 대장은 얼마를 받을까. 정답은 2019년 기준 1억4720만원이다. 기본급, 일반수당, 특수업무수당, 복리후생비 등까지 넣은 금액이다. 별 3개를 단 중장은 1억4017만원을 받았다. 별 2개를 단 소장 연봉은 1억2711만원이다. 별 하나인 준장은 1억1610만원을 번다. 장군들은 모두 억대 연봉을 받는 셈이다.   

군인보수 현황(간부)

출처국방부 제공

장성 바로 아래인 대령의 지난해 연봉은 1억1323만원이다. 2019년엔 대령을 달아야 1억원 이상 연봉을 받았다. 중령 연봉은 9999만원이다. 1억원에서 불과 1만원 부족하다. 하지만 보수 인상을 고려하면 올해부터는 중령도 억대 연봉을 받는다고 봐야 한다. 국방부는 보고서에서 “최근 5년간 군인 보수 증가율 평균은 2.9%”라고 밝혔다. 영관급 지휘관 가운데 가장 낮은 소령 연봉은 7559만원이었다.


◇장교보다 연봉 많이 받는 ‘준위’


소령 아래엔 대위·중위·소위가 있다. 이른바 위관급 장교들이다. 위관급 장교 가운데 가장 높은 대위 연봉은 5292만원이다. 바로 아래인 중위는 3320만원 받았다. 초급장교로 막 군문에 들어선 소위들은 얼마를 받을까. 정답은 3028만원이다.


군 체제상 소위 바로 아래 계급은 준위다. 상사·중사·하사 같은 부사관과 장교 사이에 있는 계급으로 준사관이라고도 한다. 준사관은 준위 하나뿐이다. 소위보다 계급은 낮지만, 연봉은 더 많이 받는다. 준위 연봉은 8578만원이었다. 소위 연봉과 5550만원 차이 난다. 군대를 안 가봤다면 소위보다 아래인데 월급이 많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준위는 수십 년간 군에 복무한 사람들이다. 준위 계급장을 달려면 원사 또는 상사로 2년 이상 복무한 후 심사를 거쳐 자격을 얻어야 한다.

MBC ‘일밤-진짜 사나이’ 해군부사관 특집에 출연한 배우 '이시영'

출처MBCentertainment 유튜브 캡처

군 간부 가운데 숫자가 가장 많은 부사관 중에서 가장 많은 연봉(8207만원)을 받는 사람은 원사다. 상사는 6394만원, 중사는 4568만원을 받는다. 직업군인 중 가장 막내인 하사 연봉은 2928만원이다.


◇앞 자릿수 바뀐 장병 월급

가수 '혜리'(좌) MBC '일밤-진짜사나이' 여군특집에 출연한 혜리(우)

출처혜리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좌) MBCentertainment 유튜브 캡처(우)

하지만 한국군 대부분은 직업 군인이 아니라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는 젊은 병사들이다. 대한민국은 군 장병에게 얼마를 쓸까. 국가는 병장 한 명에 연간 849만원을 쓴다. 옷값, 식대, 봉급을 모두 계산한 금액이다. 이제 막 입대한 이병 한 명에 드는 비용은 729만원이다. 올해부터 군 장병에 쓰는 돈이 더 많아졌다. 예를 들어 병사 봉급을 33% 인상했다. 병장 봉급은 작년 월 40만5700원에서 54만900원으로 올랐다. 상병은 36만6200원에서 48만8200원으로, 일병은 33만1300원에서 44만1700원으로 올랐다. 막 군에 입대한 이병은 한 달에 10만2000원 오른 40만8100원 받는다. 


글 jobsN 김하늘 

jobarajob@naver.com

잡스엔

작성자 정보

jobs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