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jobsN

시골가서 농사지으려면 이곳? 1억 농업인 압도적으로 많은 지역

연 매출 1억원 초과자 전국 최다, ‘우량 농가’ 많은 이 지역은?

101,9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해 대비 농가 소득이 가장 가파르게 상승한 지역은 전북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한 한 해에 걸쳐 매출 1억원 이상을 올린 농업인은 경북 지역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5월 3일 발표한 `2018년 농가 및 어가 경제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농가 평균 소득은 전년보다 10% 늘어난 4207만원으로 나와 있다. 농가 소득이 이처럼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2013년(11.3%) 이후 처음이다. 이는 쌀과 한우, 계란, 우유 등 농축산물 관련 상품의 가격 상승으로 농업소득이 전년 대비 28.6%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겸업이나 근로를 통해 얻은 농업 외 소득과 기초연금 등을 포함한 이전소득은 각각 지난해 대비 4.2%, 11.1% 늘어난 1695만원, 989만원이었다. 다만 혼인율이 전반적으로 하락하면서 축의금 등을 포함한 비경상 소득은 작년보다 23.8% 줄어든 230만원에 그쳤다.


한 해 만에 농가 소득이 가장 가파르게 상승한 지역은 전북이었다. 전북 지역 농가 소득은 한 농가당 연평균 4509만원으로 전년보다 986만원(28%) 늘었다. 이는 전국 평균보다 18%p 높은 수치다. 최재용 전북도 농수산식품국장은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제, 로컬푸드 유통 체계 구축, 시설원예 지원 사업 등이 성과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역별 연 농가 소득은 제주도가 4863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경기 4850만원, 전북 4509만원, 충남 4351만원, 경북 4092만원 등의 순이었다.


'억대 매출 농가'가 가장 많은 곳은 경북이었다. 지난달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 농림어업조사'결과를 보면 지난해 농축산물을 판매해 1억원 이상 매출을 올린 경북지역 농업인은 모두 7277명(경북도내 농가 대비 4.1%)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2위인 경남(4657명), 3위 전남(4499명)과도 상당히 차이가 나는 수치다. 경북은 지난 2015년 이래(2015년 4788명, 2016년 5673명, 2017년 6433명, 2018년 7277명) 4년 연속 전국 1위를 수성 중이다.

경상북도청 제공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생산시설의 현대화와 소득 작목 육성을 적극 추진한 결과 생산량은 물론 농업소득도 크게 늘었다"며 "장차 청년들의 농촌유입과 안정적인 정착을 적극 지원하고 고령농, 부녀농, 영세농가의 농산물 판매와 소득안정도 꼼꼼히 챙겨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농축산물 판매금액 1억원 이상인 농가는 전국 통틀어 3만6000가구였다. 전년 수치인 3만3000가구보다 2900가구(8.8%) 증가했다. 전국 102만1000농가 중 억대 매출 농가 비중은 3.6%로 전년 3.2%보다 0.4%p 상승했다. 매출 5억원 이상 농가도 3372가구로 전년 2718가구 대비 654가구(24.1%) 증가했다.


글 jobsN 문현웅

jobarajob@naver.com

잡스엔

작성자 정보

jobs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