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jobsN

해외 파견 은행원 남편 따라갔다가…32살에 340억 벌었습니다

"음식 사업 아이디어 얻으려면 대만 가라?" ‘떴다’ 하면 '완판’하는 대만 음식

1,172,9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거 반드시 뜬다

해외 파견 나가는 은행원 남편을 따라갔다 사업 아이디어를 얻은 주부가 있다. 그는 2007년 싱가폴에서 버블티를 접했다. 한국에서 판다면 대박이라 확신했다. 바로 국내 판권을 계약했다. 2012년 홍대입구에 공차코리아 1호점을 냈다. 프랜차이즈 사업을 해 32살에 340억원을 벌어들였다. 김여진 전 공차코리아 대표 이야기다.


공차코리아는 본사가 있는 대만보다 더 성공적이란 평가다. 2017년 12월 연 매출 805억을 냈다. 전국 가맹점 472개를 두고 있다. 공차코리아는 약 8년째 안정적으로 성장해왔다. 음식 사업은 유행을 쉽게 탄다. 공차코리아는 보기 드문 성공사례다. 

(왼)대만 음료 브랜드 공차를 국내에 들여온 김여진 대표 (오) 공차 사진.

출처(왼)조선DB·(오)공차 공식홈페이지

대만 먹거리가 유독 우리나라에서 인기다. 지리적으로 가까운 나라인 일본이나 중국의 음식 프랜차이즈보다 대만에서 건너온 게 더 많다. ‘요식업을 하려면 대만 먹거리 시장을 조사해라’라는 말이 나온다. 관광객들은 대만에 음식을 즐기기 위해 찾는다. 한국에서 대박 난 대만 음식 또 뭐가 있을까?


공차 신화 또 터지나···홍대입구에 문연 ‘흑당버블티’


하얀 우유 위에 검은색 시럽이 녹아든 ‘흑당버블티’. 최근 SNS에 열풍을 몰고 온 음식이다. 이 유행을 만든 타이거슈가는 대만 타이중(Taichung)에 본점을 두고 있는 밀크티 브랜드다. 대만 현지에서도 인기가 많아 줄 서서 먹는다. 대만을 여행하는 한국 관광객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났다. 2019년 3월 초, 홍대에 1호점을 오픈했다. 오픈한지 한 달 정도 지났지만 평일에도 1시간 이상 기다려야 먹을 수 있을 만큼 사람들로 북적인다.

대만에서 유행하는 흑당버블티(왼)가 국내에 입점하자 많은 인파가 모인 모습(오).

출처타이거슈가 공식 페이스북

‘흑당 버블티’와 비슷한 메뉴를 내놓는 커피·음료업체도 등장했다. 백종원이 운영하는 더본코리아의 ‘빽다방’도 지난 3월 흑당 베이스로 한 커피 음료 3종류를 내놨다. 커피빈코리아는 흑설탕을 넣은 ‘블랙 슈가펄 라떼’가 3월 신상 메뉴다. 버블티 대표 음료업체인 공차코리아도 블랙 밀크티와 타피오카 펄을 추가한 음료를 판매하고 있다.


대만 프리미엄 티 브랜드 ‘더앨리’도 같은 메뉴가 주 종목이다. 작년 10월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 문을 열었다. 하루 평균 1000잔 정도 팔린다. 2019년 2월 기준 월평균 매출 1억6000만원을 내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디저트 브랜드 중 매출 1위다.


노점상에서 출발한 세계 10대 맛집 ‘딘타이펑’


우리나라 관광객도 많이 찾는 딤섬(중국에서 점심 전후로 간단하게 먹는 음식) 맛집 ‘딘타이펑’. 딘타이펑은 ‘크고 풍요로운 솥’이라는 뜻이다. 1972년 타이베이 노점상에서 시작했다. 딘타이펑의 대표 메뉴는 샤오롱바오다. 샤오롱바오는 5g의 얇은 만두피에 16g의 만두소를 넣어 만든다. 뜨거운 육즙이 흘러나오는 게 특징이다.

대만 유명 딤섬 프랜차이즈 전문점으로는 '딘타이펑'이 있다.

출처딘타이펑 공식 홈페이지

딘타이펑은 1993년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세계 10대 레스토랑’에 이름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2005년 서울 명동에 처음 들어섰다. 지금은 우리나라를 비롯해 중국(32개)·싱가폴(21개)·일본(18개)·미국(10개)·홍콩(4개) 등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이다. 14개국에 141개 매장을 두고 있다. 창업자 양빙이(楊秉彛)의 손자 애런양(Aaron Yang)이 3대째 가업을 물려받아 경영 중이다. 국내 딘타이펑 5개 지점의 월평균 고객은 약 1만5000명 정도다. 딘타이펑코리아 관계자는 "대만 관광이 유행이던 약 2년 전부터 손님이 늘어나는 추세다"고 밝혔다.


유통업계가 앞장서서 들여오는 ‘펑리수’, ‘누가크래커’


대만식 디저트는 대형 유통업계가 앞장서서 들여오기도 한다. 홈플러스는 2016년 대만 인기 디저트 펑리수를 출시해 2주 만에 매진을 기록했다. 파인애플 케이크라고 불리는 펑리수는 부드러운 빵 안에 파인애플 잼이 들어가 있다. 2017년 대만 현지 업체와 공동으로 메뉴를 개발해 초코 펑리수를 내놓기도 했다. 이어 이마트도 2017년 대만 현지업체와 손잡고 펑리수 피코크를 판매했다. 

(왼) 이마트에서 유통하는 대만식 간식 펑리수·(오)펑리수 포장모습.

출처(왼)조선DB·(오)펑리수 타이완 공식 홈페이지

CU도 대만 디저트에 관심을 가졌다. 2016년 10월 대만 누가크래커를 입점했다. 당시 품귀 현상을 빚을 정도로 인기였다. 그러나 매출이 꾸준하진 않았다. 2017년 5월에 판매를 종료했다. BFG리테일 홍보담당자 유억권 과장은 “편의점 업계 특성상 유행이 빠르게 변한다. 대만 누가크래커는 입점 직후 많은 매출을 올렸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판매량이 줄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10개월 동안 전국 CU편의점 누가크래커 판매량은 약 50만 개 정도였다"라고 했다. 나쁘지 않은 성과라는 뜻이다.


이후 BGF리테일은 2017년 업계 최초 해외소싱 전담팀을 개설했다. 해외소싱 전담팀이 관심 갖는 나라가 바로 대만이다. 유 과장은 “해외소싱 전담팀은 대만 디저트·스낵 시장을 계속 지켜보고 있다"라고 했다. “가격이 비교적 저렴한 데다 우리나라에서 대만 간식은 반응이 좋다"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 3월 대만 대왕젤리를 국내로 가져왔다. 판매가 많아 1차 물량으로 확보한 18톤을 약 10일 만에 소진했다”고 밝혔다. 

대만 누가크래커 다음으로 출시한 대만 디저트 '대왕젤리'.

출처BGF 제공

대만 디저트가 주목받는 이유에 대해 업계 관계자들은 “친숙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만은 역사적으로 일본과 중국의 문화가 섞여있어 음식 종류가 다양하게 많다. 또 합리적인 가격과 유통 채널이 많다는 점도 인기 요인이다.


특별한 레시피 아니어도 ‘대만 샌드위치’라면 연일 매진


대만 샌드위치 브랜드 ‘홍루이젠’은 작년 3월 홍대 1호점을 열었다. 홍루이젠은 1947년 창립 이후 70년역사를 자랑하는 대만의 ‘국민 샌드위치’다. 대만 창화현 북두진에서 처음으로 만들어졌다. 재료는 단순하다. 하얀 식빵 사이 얇은 치즈와 햄, 그리고 생크림 소스가 들어있다. 국내 입점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연일 매진을 이어갔다. 전국 100개 넘는 매장을 늘려나가고 있다. 가격이 비교적 저렴하다는 평가다. 3가지 메뉴가 있는데 모두 2000원 미만에 구입할 수 있다. 

(왼)백화점에 들어선 대만식 샌드위치 브랜드 '홍루이젠'·대만식 샌드위치 '홍루이젠' 사진.

출처홍루이젠코리아 공식인스타그램 캡처

우후죽순 늘어나는 대만 샌드위치 ‘홍루이젠’을 보면서 ‘대만 카스테라’처럼 한철 장사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시선도 있다. 처음 들어올 때만 해도 대만 카스테라는 1~2개의 업체에 불과했다. 인기에 편승해 2014년 10월부터 2017년 3월까지 국내 약 17가지 대만카스테라 브랜드가 생겨났다. 그러나 2017년 중반부터 그 수가 크게 줄어 이제는 겨우 명맥만 유지하고 있다.


대만이 가깝고 친숙한 나라라 우리나라에서 통한 게 아니다. 예를 들어 일본 베이커리·디저트 브랜드는 다른 나라보다 우리나라에 빨리 들어왔지만 별다른 관심을 받지 못했다. 일본 대형 도넛 체인점 ‘미스터 도넛’이 대표적인 예다. 미스터 도넛은 1983년 한국에 들어왔다. 미스터도넛은 미국에서 만든 도넛 브랜드이지만 1983년 일본 기업이 인수했다. 현재 미국·캐나다 지역을 제외한 전 세계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유일한 대형 도넛 프랜차이즈로 큰 매출을 올린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매출이 안 나 작년 완전히 철수했다.

'대만 카스테라' 유행일 때 업체 앞에 줄 서있는 시민들의 모습(왼)·대만 카스테라의 모습(오).

출처(왼)조선DB·(오)유튜브 '스트릿츄' 채널 캡처

한국에서 대만 길거리 음식이 통한다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식품업계 트렌드는 빠르게 변한다. 긴 줄을 설 정도로 붐볐던 가게가 다음날 파리 날리는 집으로 변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한국에서 오랫동안 살아남은 ‘공차’나 ‘딘타이펑’ 같은 브랜드는 제품의 품질에 많은 신경을 기울였다. 한국에 공차를 들여올 당시 김여진 대표는 본점에서 청소·설거지를 하면서 제조 비법을 익혔다. 딘타이펑 역시 재료마다 전부 무게를 매겨 똑같은 음식 맛을 내도록 한 것이 성공 비결이다.


책 ‘골목의 전쟁’ 김영준 작가는 “사업은 아이템만으로 성공이 판가름 나지 않는다”고 했다. 브랜드 가치를 키우지 않는 한 ‘제2의 대만카스테라’ 신드롬을 반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소비자가 브랜드를 인지하게 하기 위해서는 “무리해 매장수를 확장하지 않아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매장수를 지나치게 늘리면 제품의 품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이는 소비자가 불만을 갖게 하는 결정적 요인”이라는 것이다.


글 jobsN 김지아

jobarajob@naver.com

잡스엔

작성자 정보

jobs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