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jobsN

이미 연봉 1억인데 '3천' 더 달라는 현대차‥가능한가?

242,6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노조, 임금 인상·성과급 1인당 3000만원 요구
“임금인상·성과급 지급” 노조 요구안, ‘무리’ vs ‘권리’
'성과급' 요구는 형식, '고용 보장'에 주목 해야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회사 전체 순이익의 30%(직원 1인당 평균 2541만원)를 성과급으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노조의 주장이 현실화하면 성과급과 연간 호봉 승급분을 합쳐 현대차 직원은 3000만원 정도 연봉이 오른다. 아직까지 회사는 묵묵부답이다. 노조는 또 정년을 60세에서 64세로 연장하고 전체 고용 인원을 줄이지 않는 '총고용 보장 합의서'를 체결하자고 한다.


현대자동차의 신입 초봉은 5000만원 이상, 평균 연봉은 9400만원으로 1억원에 육박한다. 평균 근속연수는 17.5년이다.


현대차 노조는 수년 전부터 순이익의 30%를 성과급으로 지급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도 그랬다. 작년 노사는 5개월간 줄다리기 끝에 타협을 했다. 순이익의 30%를 성과급 지급하는 대신 기본급을 7만2000원 인상하고, 성과급(기본급의 350%), 격려금(330만 원), 전통시장 상품권 50만 원, 주식 10주를 지급한다고 합의했다.


복잡해 보이지만 간단히 말해 기존 받던 연봉(성과급 포함)보다 약 150만원을 더 받기로 한 것이다. 협상이 끝나기까지 5개월간 노조는 24차례 파업을 했다. 사측은 그 기간 생산차질로 발생한 피해액을 약 3조원으로 추산했다.


장창열 현대차 노조 대외협력실장은 "특근, 잔업, 성과급을 더해 평균연봉 9000만원을 받은 것은 많은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현대차 노사갈등은 언제까지 이어질까. 회사의 속사정을 들여다봤다.  

출처육선정 jobsN디자이너

◇“임금인상·성과급 지급” 노조 요구안, ‘무리’ vs ‘권리’

2016년 현대차 당기순이익은 5조 7196억원. 이 가운데 30%라면 1조 7159억원이다. 이 금액을 현대차 종업원 수(6만7517명)으로 나누면 2541만원. 이는 현대차 평균연봉(9400만원)의 27% 수준이다.


현대차 조직 내부에서는 과중한 업무로 연봉을 올려줬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많지만, 최근 실적악화로 무리한 연봉 인상을 기대하면 안 된다는 목소리도 있다. 2017년 1분기 연결기준 현대차의 매출액은 23조 3660억원이었다. 영업이익은 1조2508억원을 기록했다. 2016년 1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액은 4.5%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6.8%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1조 4057억원으로 전년대비 20.5% 줄었다.

자동차 판매량은 감소세다. 현대·기아차의 3월 중국 판매량은 7만2000여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52.2%나 줄었다. 4월에는 65.1%가 감소한 5만1000여대를 팔았다. 전기차, 자율주행차 시대가 예상보다 빨리 다가오는 만큼 회사의 기본적인 수익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현대차 실적 악화에 작년 노조 파업 피로감도


현대차 노조의 요구에 대해 '지나치다'라는 주장과 '노동자의 권리다'라는 의견이 팽팽히 맞선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현재 최고 수준의 대우를 받는 노조가 회사 사정이 나빠지는데 이런 요구를 지속하면 공멸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아직 회사가 이익을 내고 있지만, 전기차·자율주행차가 시대가 오면 산업 패러다임이 바뀌고 노사 모두를 포함한 회사 전체가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대차 대리 A(34)씨는 "예전보다 자동차 판매가 늘지 않고 있는데 연봉을 올려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며 "이런 상황에선 연봉을 더 받아야 한다는 주장을 들으면 민망하다"고 말했다.


반면 일부 직원들은 실적 악화로 업무강도가 높아졌기 때문에 연봉을 더 받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현대차 기술직으로 일하는 직원B(30)씨는 "한 때는 오후 9~10시 퇴근도 가능했지만 요새는 11시를 넘겨 퇴근하기 일쑤"라며 "전반적으로 성과 압박이 심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서로 예측 가능한 수준에서 의견을 모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3000만원' 요구는 형식적 주장, '고용 보장' 주목해야

전문가들은 '1인당 연봉 3000만원 인상'요구는 실현되기 어렵다고 말한다. 이상현 IBK연구원은 “순이익의 30%를 성과급으로 지급하라는 요구는 매년 협상에 앞서 기선을 제압하기 위해 노조가 반복한 내용 중 하나"라고 했다.


지난해와 비교해 새로운 노조의 주장은 '고용보장 요구'안이다. 노조는 4차 산업혁명과 자동차 산업발전에 따른 총고용보장 합의서를 체결을 요구했다. 예를 들어 전기차 등 변속기가 없는 자동차가 본격적으로 확산될 경우 변속기 관련 기술직 일자리가 줄어들 수 있다. 이때 조합원들의 일자리를 보장해 달라는 것이다.


회사 입장에서 고민이 큰 대목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기차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게 되면 일자리 구조가 어떻게 바뀔지 예측할 수 없다"며 "노조와 충분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jobsN 이병희

그래픽 jobsN 육선정 디자이너

jobarajob@naver.com

잡스엔

작성자 정보

jobsN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