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이슈

로마에선 로마법, 강남에선 강남 발레파킹법?

JTBC 밀착카메라 '도 넘어선 강남 발레파킹'

95,4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발레파킹이 의무?

레스토랑과 커피숍이 즐비한 서울 강남의 한 골목길입니다. 가게 곳곳마다 대리주차 서비스인 발레파킹을 알리는 안내판이 즐비합니다.

고급 식당에서나 제공했던 대리주차 서비스가 이곳에선 의무 사항이 됐습니다.

권새롬/운전자 : 주차공간이 있긴 했는데 굳이 발레 주차를 해야 한다고 해서 맡겼거든요.

취재진이 직접 차를 몰고 서울 청담동을 찾았습니다.

잠시 커피 한 잔을 사서 나오겠다고 했지만 발레파킹을 해야만 했습니다.

대리주차 점원 : (저희가 주차할게요.) 어차피 발렛비 내셔야 해요. 여기 강남은 무조건 받더라고요.

잠깐 자리를 비우는데 대리주차 비용을 청구했습니다. 심지어 이 구역은 다른 지역보다 비싼 3천원이나 됐습니다.

1인당 8천원짜리 부대찌개를 파는 식당에서도 발레파킹은 무조건이었습니다.

대리주차 점원 : (주차공간이 있는데도 발레파킹을 맡기는 거예요?)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라야죠.

한 영화관은 발레파킹 비용을 아예 주차 요금에 포함해 청구합니다.

영화관 이용객 : (발레파킹 비용은 얼마였어요?) 주차 포함해서 만 원이라던데요?

내 차는 어디에, 어떻게 주차되나

이렇게 발레파킹된 차들은 어디에 주차되는 걸까.

이형희/운전자 : 좀 불안한 점이 있죠. (맡긴) 차량이 어디로 가는지 모르니까.

불법과 편법의 천태만상

취재진이 들여다 보니 갖은 편법과 불법을 동원하고 있었습니다.

노란선 안쪽은 보행자 공간입니다. 즉 주정차 금지 구역입니다. 하지만 보시는 것처럼 차량 여러대가 주차돼 있습니다.

도로를 빼앗긴 보행자들은 위험스럽게 차도로 걷고 있습니다.

이뿐만 아닙니다.

이곳은 거주자 우선 주차 구역입니다. 지정된 차량 한 대만 주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보시는 것처럼 제 허리 높이만 한 빨간 고무 원뿔이 세워져 있습니다. 대리주차 업주들이 이곳을 주차장으로 활용하고 있는 겁니다.

밤이 되면 상황이 더욱 심각해집니다.

술집이 몰려있는 서울 논현동의 한 골목길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행인과 차량과 뒤엉켜있는데요, 주차할 공간이 좁다보니까 이렇게 공간만 생겨도 차량과 오토바이가 줄지어 주차돼 있습니다.

발레파킹을 기다리는 차들이 골목 하나를 차지해버리기도 합니다.

운전자 : 기사 분이 부족하니까 없어. 다 어디 차 대러 갔어.

구청과 경찰이 불법 주정차 단속을 벌여도 업체들은 막무가내입니다.

이용달 팀장/서울 강남구 주차단속팀 : 싸움을 걸어요. 시간을 끌어야지 다른 차를 뺄 수가 있으니까. 욕설도 하시고 단속원을 밀쳐서 넘어트리는 경우도 있고.

발레파킹 업체, 서울 강남에만 1000여 곳 영업

대부분 사업자 등록도 하지 않고 사고가 났을 경우에 대비한 보험조차 들지 않았습니다.

지난 4월 이모 씨는 대리주차를 맡긴 후 문이 벽에 부딪치는 '문콕' 사고를 당했지만, 수리비는 물론 사과조차 받지 못했습니다.

사고에도 나 몰라라

대리주차 피해자 : '유쾌하지 않으실 텐데 유감입니다.' 라든지 그런 사과의 말씀을 해줄 줄 알았는데 막무가내로 하니까.

할 수 있는 건 단속뿐

관련 법이 없다 보니 해당 구청은 주차단속만 할 뿐 행정지도나 제재 권한이 없습니다.

차키를 맡기면 주차를 해주는 일종의 서비스였던 대리주차가 일부지역에서는 당연히 해야 하는 의무사항이 돼버렸습니다.

때로는 운전자에게도 보행자에게도 피해를 주고 있는데, 도를 넘어선 대리주차 서비스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작성자 정보

1boon이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