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이슈

대한민국 빈부리포트 '나는 어떤 수저 물고 태어났나'

- 서울신문 [빈부리포트] 특별기획 -

47,5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빈부 기사 읽기 싫을 만큼 분노 치밀었다"

내 주위의 50대들이 빈부 리포트 기사를 보면서 "분노라는 감정이 먼저 들었다"고 얘기하더라. 일찌감치 강남에 집을 샀으면 기사에 나오는 부유층과 비슷하게 살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심정에 "분노가 솟구쳐 기사를 읽다가 보기 싫어지더라"는 반응이 있었다.
<br><br>
취재를 하면서 생활 하나하나를 뜯어 보니 '대한민국에 두 개의 나라가 존재한다'고 표현할 수 있을 만큼 예상보다 빈부 격차가 심했다. 개인적으로는 분노보다는 박탈감을 느꼈다.

01. 출산·육아
'나는 어떤 수저를 물고 태어났을까?'
貧은 말한다 - 말라버린 젖 물리다 ‘분유 동냥’

박씨는 26세 때 딸 지은(가명·43개월)이를 서울 은평구의 산부인과에서 홀로 낳았다. 지은이 아버지는 아이를 임신했을 때 무직 상태에 폭력까지 심해져 헤어졌다.
<br><br>
정부에서 지원해 주는 출산비 50만원 외에 추가로 드는 비용이 만만치 않았다. 임신 28주까지는 (...) 거의 매주 병원에서 정기검진을 받아야 했는데, 갈 때마다 5만~6만원의 병원비가 들었다.
<br><br>
박씨는 "애를 낳을 때는 다행히 자연분만해서 2박 3일 입원비까지 포함해 40만원 정도 들었다"며 "제왕절개를 하면 비용이 2배가 되기 때문에 가슴이 조마조마했다"고 회상했다.

富는 말한다 - 젖병 떼자마자 1억 ‘사교육 대리모’ 손에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사는 주부 김모(37)씨의 아들 둘(7, 5세)과 딸(4세) 등 세 자녀는 모두 이중국적자다.
<br><br>
브로커가 출국 수속에서부터 한국인만을 위한 사이판 현지 산부인과를 예약하는 데까지 2주가 채 걸리지 않았다. 사이판으로 날아간 김씨는 아이를 낳았고 미국 시민권을 얻은 직후 귀국했다. 병원비 2000만원을 비롯해 항공료와 콘도 임대료 등 총 3000여만원이 들었다.
<br><br>
미국 국적 취득이 생각보다 쉽다는 것을 깨달은 김씨는 둘째와 셋째를 가졌을 때도 욕심이 났다. 산후조리를 도와줄 사람도 월 200만원의 급여를 주고 아예 한국에서 데리고 갔다. 결국 총 1억여원을 들여 세 자녀 모두에게 미국 시민권을 '선물'한 셈이다.

02. 교육
'초교 때 어휘력 고3까지 가더라'
貧은 말한다 - 평생 과외비 0원 열 살에 한글 깨치다

경기도의 한 임대아파트에 사는 초등학교 4학년 A양은 3학년 때까지 '까막눈'이었다. 한글로 이름조차 쓸 줄 몰랐다. A양의 어머니(33)는 학교에 가면 배우겠거니 믿었다. 하지만 1학년 교실은 엄마의 기대와는 달리 돌아갔다. 담임교사는 A양에게 신경 쓸 겨를이 없었다.
<br><br>
싱글맘 D(45)씨는 한동안 첫째 딸(16) 때문에 가슴앓이를 했다. 고등학교에 진학한 딸이 "천문학자가 되고 싶다"고 말한 게 발단이었다. D씨는 자신도 모르게 "그 직업 가지려면 돈이 얼마나 드는 줄 아느냐"는 말을 내뱉었고 딸은 "자식의 꿈을 짓밟는 엄마"라며 한동안 어머니에게 등을 돌렸다.

富는 말한다 - 1년 과외비 5억 명문대 합격하다

서울 도곡동에 사는 A(50)씨는 1년 전 이맘때만 생각하면 지금도 밥을 안 먹어도 배가 부르다. 장남이 명문 K대 이과계열에 입학한 덕분이다.
<br><br>
A씨는 "아들이 고2 때는 매달 중형차, 고3 때는 매달 외제차 한 대 값을 과외비로 썼고, 대학 입학 땐 실제로 독일제 스포츠카를 선물로 뽑아 줬다"면서 "솔직히 돈은 큰 문제가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03. 결혼
'결혼도 비용인가요?'
貧은 말한다 - "한 달 80만원 벌어 결혼은 무슨.."

A씨의 한 달 수입은 공사장에서 일용직으로 근로하며 버는 70만~80만원이 전부다. 물론 그에게도 한때 마음이 통했던 사람이 있었다.
<br><br>
20대 후반이었던 1990년대 말 서울의 한 봉제공장에 다닐 때 만난 여공이었다. A씨는 "당시 그 여자에게 300만원이 든 월급 통장을 믿고 맡겼는데 통장을 가지고 도망쳤다"며 "이후 여자를 사귈 생각을 아예 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富는 말한다 - "아파트, 외제차, 상가..결혼이 곧 선물"

부산에 사는 주부 A(33)씨는 결혼 2년여 만에 시아버지로부터 '열쇠'를 총 3개 받았다. 첫 열쇠는 '속도위반'으로 아이가 생겨 결혼하면서 받은 40평대 아파트 키였다.
<br><br>
A씨가 만삭이 되자 시아버지는 두 번째 키를 건넸다. 독일제인 7000만원짜리 고급 승용차를 선물한 것이다. 안전을 걱정해 운전기사까지 붙여 줬다. A씨는 2013년 초 건강한 딸을 낳았고 지난해에는 둘째인 아들도 순산했다.
<br><br>
2년 사이 손주를 둘이나 본 시아버지는 기특한 며느리에게 세 번째 열쇠를 안겼다. 부산의 100평대 상가 점포의 열쇠였다.

03. 주거
'행복의 조건이 된 집 vs 집'
貧은 말한다 - "1평 쪽방 인생..영구임대가 로또다"

막노동으로 월 90만원을 버는 김씨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저소득 독신자나 장애인, 미혼모 등에게 염가로 임대한 이 임대주택에 2009년 입주했다. 그는 이 집에서 또 다른 독신자 이모(48)씨와 함께 산다.
<br><br>
두 사람이 매달 모아 내는 월세는 17만 4200원. 벌이에 비하면 큰 액수지만 풍찬노숙을 피할 수 있기에 불만은 없다. 과거 10년 넘게 남산 인근 등에서 노숙했던 그는 "밖에서 자면 이불을 5개 덮어도 춥고 자고 일어나면 온몸이 아프다"고 회고했다.

富는 말한다 - 40억 호화 빌라..집안이 명품관이다

A씨의 집은 256㎡(77평) 규모로 40억원을 호가한다. 현관을 지나자 20세기 초 유럽풍의 거실이 눈에 들어왔다. 거실 위로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인 '펜디' 카펫이 놓여 있었다. 그 주변으로는 프랑스 명품 가구인 '로셰보보아' 소가죽 8인용 소파와 2인용 패브릭 소파가 직각으로 자리하고 있다.
<br><br>
A씨는 "고풍스러우면서도 현대적인 감각을 살리기 위해 네오클래식풍으로 했다"면서 "얼마 전 유명 영화배우가 '웃돈을 얹어 줄 테니 집을 팔라'고 했지만 거절했다"고 했다

04. 건강관리
'돈 & 몸 그 함수관계'
貧은 말한다 - 암 두 번, 치료는 호사..참는다

홀로 손자 2명을 키우는 극빈층 장모(66·경기 구리시)씨는 벌써 두번째 암투병 중이다. 2010년 자궁에서 암세포가 발견된 뒤 인정 많은 병원 원장의 도움으로 겨우 무료 수술을 했는데 최근에는 갑상선암 진단까지 받았다. "몸을 가급적 움직이지 말고 무조건 쉬라"는 의사의 말을 따르지 못했으니 어찌 보면 당연하다.
<br><br>
쉬고 싶은 마음이야 굴뚝같지만 가난한 살림 탓에 가만히 누워 요양할 여유가 없다.

富는 말한다 - 5억원 돈으로 젊음을 사다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사는 중견기업 사장 A(72)씨는 칠순이 넘은 나이에도 남들에게 '혈색이 좋다'는 소리를 자주 듣는다. 지금까지 감기 등 잔병 치레도 거의 안 했다. 체력 역시 웬만한 40대에 뒤지지 않는다.
<br><br>
헬스 등 운동도 열심히 하지만 그만의 건강 관리 비법은 따로 있다. 줄기세포 주사를 정기적으로 맞는 것이다.

상위 1%와 절대빈곤층이 직접 만나다

- 김동민 씨 <br>
없는 사람은 너무 없고 있는 사람은 차고 넘치는 현실이다. 나 같은 서민은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최저생계비에도 못 미치는 소득으로 한 달을 버텨야 한다. 빈곤층은 가난에서 벗어나려고 노력해도 올라갈 가능성은 없고 현상을 유지하거나 오히려 떨어지기만 하는 것 같다.
<br><br>
-이충희 씨 <br>

빈부 격차는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있는 문제다. 특히 국민소득이 높아질수록 빈부 격차는 필연적으로 벌어진다. 결국 빈부 격차를 사회현상으로 받아들이고 노력을 통해 가난에서 벗어나는 수밖에 없다. 만약 노력을 통해 현 세대가 가난에서 벗어날 수 없다면 다음 세대라도 좋은 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기반을 만들어 줘야 한다.

상위1% vs 절대빈곤층의 삶
어떻게 보셨나요?
"빈부격차의 민낯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독자들에게 있는 그대로의 '현실'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빈부격차 문제는 그동안 많이 제기됐지만 고착화되고 일상화되면서 어느새 둔감하게 받아들이고 있죠. 빈부격차의 민낯을 조명하고 다시 한 번 물음을 던져보고 싶었어요."
<br><br>
"빈부격차를 어쩔 수 없는 일로 포기하고 있진 않은지, 일종의 충격요법이었죠."

당신의 오늘은
대한민국의 몇 %일까요?

작성자 정보

1boon이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